본문 바로가기

데이터, 제조기업 문제 해결과 혁신의 기반된다

KETI 최종현 선임연구원 “혁신 데이터 센터 활용한 참조 모델, 기업들 고민 덜어줄 것”

[산업일보]
데이터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지만 제조 분야에서 수집된 데이터를 실제로 사용해 유의미한 결과를 도출해 낼 수 있을지 의문을 갖는 중소기업은 아직도 많다.

이러한 의문 해소에 실마리를 줄 수 있는 ‘혁신 데이터 센터 실증 사업’에 대한 진행과정과 이를 통해 얻을 수 있는 기대효과에 대한 발표가 최근 진행됐다.

데이터, 제조기업 문제 해결과 혁신의 기반된다
한국전자기술연구원(KETI) 최종현 선임연구원

10일, 한국전자기술연구원(KETI)의 최종현 선임연구원은 ‘혁신 데이터 센터 : 산업단지 특화 AI 엣지 인프라 개발’을 주제로, 현재 진행하고 있는 반월·시화 스마트산업단지의 입주 기업을 대상으로 한 ‘혁신 데이터 센터 실증 사업’에 대해 소개했다.

이번 발표는 ‘스마트공장·자동화산업전 2021(Smart Factory+Automation World 2021)’(이하 오토메이션월드)에 마련된 KETI의 스마트제조혁신센터(SMIC) 주제관에서 열린 세미나로 진행됐다.

최종현 선임연구원의 발표에 따르면, 이 사업은 혁신 데이터 센터 ‘인프라 구축’, 제조 현장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해 제조기업의 문제를 해결해주는 ‘제조 데이터 실증 프로젝트’, 성공사례를 발굴하고 데이터 생태계를 조성하는 ‘데이터 기반 제조 혁신 확산’ 등 크게 세 부분에 중점을 맞춰 진행하고 있다.

안산 SMIC 데모 공장에 컨테이너 형태로 구축해 운영 중인 데이터 센터에서는 반월·시화산단 제조기업의 데이터를 받아 분석하고, 테스트 환경을 제공하면서 나온 결과들에 대해 기술 지원을 해준다. 이 데이터 센터가 수집한 유의미한 데이터들은 상위 클라우드와 연계할 수 있기 때문에 엣지(Edge) 인프라의 역할도 수행할 수 있다는 것이 최 선임연구원의 설명이다.

데이터, 제조기업 문제 해결과 혁신의 기반된다

제조 데이터 실증 프로젝트는 고도화 A형과 B형으로 나눌 수 있다. A형은 주요 공정 설비의 유지관리 데이터 표준화 및 스마트 예지보전 기술을 개발하는데 초점을 맞춰 ‘기업별 제조현장 문제 해결’을 지원한다.

B형은 부품·완제품에 대한 데이터를 추적해 유지보수 관리 및 설계 개선과 신제품 개발에 적용하는 방식이다. 개별 기업만이 아니라 제품의 ‘생애주기’에 연관된 기업들 전체를 유기적으로 파악하고, 해당 제품에 관련된 가치사슬(Value Chain) 흐름 내에서 동반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최종현 선임연구원은 “A형과 B형 프로젝트의 제조 실증 사례를 기반으로 하나의 백과사전과 같은 ‘혁신 데이터 참조 모델’을 개발 중”이라며, 이 모델이 만들어지면 ‘우리가 데이터를 활용해 어떤 의미있는 결과를 낼 수 있을까’라는 실제 기업들의 고민을 덜어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현재는 사출성형과 정밀가공 두 가지 영역에 대해서만 실증 데이터를 모으고 있지만, 점점 더 분야를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이며 혁신 데이터 센터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