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뉴스] “언론중재법 개정안 강행 중단해야”

언론 및 시민단체, “언론중재법, 언론 자유 없애는 독재나 다름없어”

[포토뉴스] “언론중재법 개정안 강행 중단해야”
범국민 필리버스터에서 발언하는 이헌 변호사(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 모임 부회장)

[포토뉴스] “언론중재법 개정안 강행 중단해야”
류혜주 유승민 희망캠프 대변인

[포토뉴스] “언론중재법 개정안 강행 중단해야”

[산업일보]
허위·조작 보도에 징벌적 손해배상 적용을 내용으로 하는 언론중재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 상정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각종 시민단체 및 법조단체, 언론사 노조 등의 반대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30일 ‘언론독재법 철폐투쟁을 위한 범국민 공동투쟁위원회(이하 공투위)’는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언론중재법 개정안의 본회의 통과를 반대하는 ‘범국민 필리버스터’를 열었다.

공투위는 KBS노조를 중심으로 시민, 교수, 노동, 사회단체 등이 모인 범국민 단체다.

공투위 이영풍 집행위원장은 언론중재법 개정안에 대해 “기사 열람 차단은 권력 비리나 부정부패를 저지른 고위공직자를 보호하기 위한 악법”이라고 비판하며 “언론의 자유를 없애는 독재나 다름없다”고 말했다.

한편, 이외에도 이날 국회 정문 앞에서는 전국언론노동조합의 노조원이 언론중재법 강행 처리 중단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진행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