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에너지 산업의 디지털화, 비즈니스모델 고도화 이끈다

프로스트 앤드 설리번 박세준 대표 "비즈니스 프로세스 간소화가 관건"

에너지 산업의 디지털화, 비즈니스모델 고도화 이끈다


[산업일보]
최근 재생에너지에 대한 관심이 전세계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에너지 산업에 디지털 기술이 융복합됨으로 산업 전체의 고도화가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되고 있다.

프로스트 앤드 설리번이 최근 발표한 ‘에너지 분야 프로슈머리즘을 실현시킨 기술 발전 분석 보고서(Technology Advancements Enabling Prosumerism in Energy Sector)'에 따르면 스마트 그리드가 능동적으로 에너지 분배하는 패러다임으로 전환을 가능케 했다.

이 같은 패러다임 전환은 태양광 패널과 같은 에너지 발전 장비를 통합해 가정 내 전력 소비와 생산 모두에 소비자를 프로슈머로 참여시켜, 소비자의 역할을 크게 바꿔 놓았다.

또한 에너지 관리 시스템과 에너지 스토리지, 마이크로 그리드 기술, 지능형 통신 및 정보 플랫폼들이 하나의 애플리케이션으로 융합되고 있다. 이러한 기술 융합으로 스마트 그리드 네트워크 전반의 관련 기업들에게 비용적 혜택 보장은 물론, 보다 더 친환경적으로 용이한 현지 관리와 에너지 공급 메커니즘의 신뢰도 향상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에너지 스토리지가 프로슈머리즘의 핵심 요소로 빠르게 자리 잡고 있는 것도 눈여겨 봐야 한다. 태양광 발전과 배터리에 의한 가치효용에 힘입어 가정용 BTM(Behind The Meter, 전력량 계량기 후단에서 신재생 등 분산전원과 ESS 연계)스토리지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또한 전력 수요 정점을 제한하고 이의 수익화를 통한 에너지 비용 절감 방안이 상업 및 산업(commercial and industrial (C&I)) 부문에서에너지 스토리지 도입을 가속화하는 주요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프로스트 앤드 설리번 한국 지사의 박세준 대표는 “에너지 수요를 정확하게 추적하고 예측할 수 있는 지능형 알고리즘으로 유틸리티와 프로슈머의 생산성과 편의를 보장할 수 있다”며, “분산 발전과 에너지 스토리지‧전력 소비를 관리하고 제어하는 자동화 시스템이 양방향 에너지 교환 설정 및 그리드 복원력 보장을 통해 가정용 및 C&I 부문에서 나타나는 에너지 관련 요구사항들을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에너지 산업 내 급속이 이뤄지는 디지털화가 기존 비즈니스 모델에서 최신 Go To Market(GTM, 고투마켓) 전략으로 빠른 태세 전환을 가능케 하고 있다”며, “비즈니스 프로세스를 간소화하기 위해서는 구조 조정 시행과 기술 향상에 신속한 대응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idd.co.kr

안녕하세요~산업1부 김진성 기자입니다. 스마트공장을 포함한 우리나라 제조업 혁신 3.0을 관심깊게 살펴보고 있으며, 그 외 각종 기계분야와 전시회 산업 등에도 한 번씩 곁눈질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