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19 장벽에도 날개 단 한국 식기세척기

‘편리미엄’시대…수출 2억4천만 달러 기록 미국과 인도 시장 유망

코로나19 장벽에도 날개 단 한국 식기세척기

[산업일보]
홈코노미와 가사노동 해방, 위생 관심 증가 등으로 한국의 식기세척기 수출이 날개를 달았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11일 발표한 ‘유망품목 AI 리포트–가정형 식기세척기’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의 가정형 식기세척기 수출이 전년대비 41%나 증가하면서 수출액도 사상 최대인 2억 4천578만 달러를 기록했다.

지난해 4과 5월에는 코로나19로 인한 주요국의 봉쇄조치로 식기세척기 수출도 각각 전년 동기대비 56.4% 감소한 783만 달러, 41.3% 감소한 1천98만 달러를 기록하며 큰 타격을 입었다. 그러나 곧바로 반등에 성공하면서 6월 수출 2천289만 달러로 시작해 연말까지 매월 2천만 달러 이상의 수출실적을 달성했다.

이 보고서는 '1인 가구가 증가하고 편리함이 곧 프리미엄 이라는 뜻의 ‘편리미엄’ 트렌드 확산에 힘입어 가사노동 부담을 줄이려는 수요가 커졌기 때문'이라며 '코로나19로 위생과 홈코노미(홈+이코노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도 주요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인공지능(AI)이 주요 58개국의 국내총생산(GDP), 인구, 수입증감률 등 9개 지표를 종합해 평가한 결과 우리나라 가정형 식기세척기의 수출 잠재력이 가장 높은 시장은 미국(83.1점)이었고 이어 러시아(80.3점), 독일(78.1점) 순이다.

미국은 한국 가정형 식기세척기 최대 수출시장이다. 2020년에는 전년대비 34% 증가한 1억 4천980만 달러의 수출실적을 기록했다. 또한 미국 식기세척기 수입시장 점유율 면에서도 중국에 이은 2위 자리를 공고히 유지하며 3위 태국과의 격차도 꾸준히 벌려왔다.

미국의 ‘2020 생활가전 소비자 만족도 평가’에서 한국산 식기세척기가 해당 부문 1위에 선정된 점,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중 하나인 ‘2020 IDEA 디자인 어워드’에서 사상 최초로 식기세척기가 대상에 오른데다 이 역시 한국산 식기세척기였다는 점도 향후 수출 전망을 밝히는 요인 중 하나다.

보고서는 AI가 선정한 10대 유망시장에는 포함되지 않았으나 인도도 주목할 만하다면서 '인도는 가족 구성원이 많은데다 향신료를 많이 사용해 기존의 식기세척기로는 세척이 어려웠으나 최근 국내 기업들이 세척력을 강화함과 동시에 물과 전기소비도 줄이는 기술을 채택하며 2020년 수출이 전년대비 274.8%나 늘어났다”고 말했다.

무협 양지원 연구원은 “한국 가정형 식기세척기는 스마트 가전화, 디자인 향상, 틈새시장 진출 등 다양한 전략을 구사하며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해나가고 있다”면서 “가구 규모별로 시장을 세분화해 제품을 다양화하고 살균 및 세척에 관련된 기술 향상에 힘쓴다면 더 많은 수출판로를 개척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상미 기자 sm021@kidd.co.kr

반갑습니다. 편집부 이상미 기자입니다. 산업 전반에 대한 소소한 얘기와 내용으로 여러분들을 만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