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 전자식 마스크, 국내 아닌 해외직구 하는 이유

LG 전자식 마스크, 국내 아닌 해외직구 하는 이유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산업일보]
9일자 조선일보의 'LG 전자식 마스크, 비싼 돈 주고 해외직구하는 이유' 제하의 뉴스 보도와 관련, 정부가 해명했다.

보도내용에 따르면, LG전자가 개발한 전자 마스크를 식약처에 지난해 9월 ‘의약외품’ 허가 신청을 냈으나 승인 여부 결론이 나지 않아 예상보다 심사가 길어졌다. 이에 LG 측이 국내 출시를 포기하고 홍콩, 대만 등 해외 12개국에서 먼저 출시했다는 것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LG전자가 식약처에 지난해 9월 허가 신청한 보건용 마스크(의약외품)는 새로운 소재와 기술이 적용된 제품이다. 의약외품으로 허가받기 위해서는 안전성, 유효성 심사 등 통상적인 허가 절차에 따라 검토가 진행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식약처는 허가 접수 이후 LG전자에 의약외품 보건용 마스크 기준에 부합하는 자료를 두 차례 보완 요청했다면서, 그러나, LG전자는 보완자료를 준비하던 중 스스로 허가 신청을 취하했다고 덧붙였다.

식약처는 현재 시중에 공산품으로 유통되고 있는 전자 마스크의 경우 ‘의약외품’ 표시는 할 수 없으나 ‘마스크’라는 제품명을 사용하는 것은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식약처는 모든 의약외품 마스크에 대해 규정과 절차에 따라 공정하게 허가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김예리 기자 yrkim@kidd.co.kr

해외 글로벌 기업들의 동향을 신속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