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롤스로이스 전기 비행기 ‘스피릿 오브 이노베이션’ 지상주행 성공

[산업일보]
세계에서 가장 빠른 완전 전기 비행기를 개발하고 있는 롤스로이스(Rolls-Royce)는 최근 ‘스피릿 오브 이노베이션 (Spirit of Innovation)’ 항공기의 지상주행을 성공적으로 완료하고 새로운 이정표를 수립했다고 4일 발표했다.

롤스로이스 전기 비행기 ‘스피릿 오브 이노베이션’ 지상주행 성공

이 항공기는 세계적인 기록의 속도를 달성하고, 새로운 세대의 도시항공 모빌리티 개념을 실현하기 위해 개발한 500hp(400kw) 전기 파워트레인과 최신 에너지 저장 기술을 동력으로 사용해 처음으로 활주로를 주행하는데 성공했다.

비행기의 지상주행은 실제 비행 테스트에 앞서 항공기의 추진 시스템 통합을 테스트하는 중요한 과정이다. 첫 비행은 올 봄에 계획돼 있으며, 전력으로 작동할 때 전기 파워트레인과 첨단 배터리 시스템의 조합이 항공기에 300mph 이상의 속도를 제공함으로써 전기 비행으로는 세계 신기록 속도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영국의 폴 스컬리(Paul Scully) 상무부 장관은 이날 발표자료에서 '롤스로이스의 ‘스피릿 오브 이노베이션’의 지상주행은 올 봄에 있을 첫 비행과 함께 항공 분야의 획기적인 새로운 장을 연 것이다. 세계에서 가장 빠른 전기 비행기로 기록될 이 선구적인 항공기는 업계와 정부 간의 긴밀한 협력의 결과물'이라며, '영국은 2050년까지 탄소 배출량 넷제로(Net-Zero)를 달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연구개발을 위한 정부 보조금을 통해 우리는 야심 찬 목표 달성을 향해 항공우주 분야의 혁신을 지원하고 있으며, 전염병 대유행 이후 환경 친화적인 세계를 구축하는데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롤스로이스 전기 비행기 ‘스피릿 오브 이노베이션’ 지상주행 성공

ACCEL(Accelerating the Electrification of Flight) 프로그램에는 전기 모터 및 컨트롤러 제조업체인 야사(YASA)와 항공 스타트업인 일렉트로플라이트(Electroflight)가 핵심 파트너로 참여하고 있다. ACCEL 팀은 영국 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및 기타 건강지침을 준수하며 혁신 작업을 진행해 왔다.

롤스로이스의 전기화 사업부 디렉터인 롭 왓슨(Rob Watson)은 같은 자료를 통해 '2050년까지 탄소 배출량 넷제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비행 전기화는 지속 가능성 전략의 중요한 부분이다. ‘스피릿 오브 이노베이션’의 지상주행은 올해 말 ACCEL 팀이 첫 비행과 세계 기록에 대한 도전을 가능하게 하는 중요한 이정표를 수립했다. 이 비행기는 전기 기술 측면에서 획기적인 첨단 배터리와 추진 시스템의 동력을 이용해 처음으로 주행이 이뤄졌다. 이 시스템을 비롯해 현재 개발 중인 기능들은 도시항공 모빌리티 분야에서 롤스로이스가 기술 리더로 자리매김하는데 중요한 기반이 될 것'이라고 했다.

한편, 프로젝트 자금의 절반은 영국 정부의 혁신기관인 이노베이트 UK(Innovate UK)와 영국 정부의 비즈니스·에너지·산업전략부(Department for Business, Energy & Industrial Strategy)의 협력사업인 ATI(Aerospace Technology Institute)를 통해 지원하고 있다.
김우겸 기자 kyeom@kidd.co.kr

국제산업부 김우겸 기자입니다. 독일과 미국 등지의 산업현안 이슈들을 정확하면서도 신속히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