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소중견기업 소비재 수출 길 확장 일본 백화점 간 ‘K-소비재’

중소중견기업 소비재 수출 길 확장 일본 백화점 간 ‘K-소비재’
23일부터 3월 28일까지 일본 도쿄 번화가 시부야의 마루이 백화점에서 ‘온·오프라인 K-Style 팝업스토어’를 연다. 현지 소비자가 팝업스토어에서 한국 기업 제품을 둘러보고 있다.

[산업일보]
한국 중소중견기업의 소비재 수출 길을 넓히기 위해 일본 유명 백화점과 손잡고 ‘온·오프라인 K-Style 팝업스토어’가 개최됐다.

KOTRA는 23일부터 다음 달 28일까지 일본 도쿄 번화가 시부야의 마루이 백화점에서 열리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최근 일본에서는 ‘사랑의 불시착’, ‘이태원 클라쓰’ 등 한국 드라마가 폭발적 인기를 끌면서 화장품, 식품, 패션 등 한국의 라이프 스타일에 대한 관심이 크게 늘었다. 실제로 지난해 우리 화장품의 대일본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57.3%의 증가율을 보이는 등 한국의 소비재가 빠른 속도로 일본 소비자의 일상에 스며들고 있다.

주 고객층이 20~30대인 마루이 백화점의 자체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국 제품을 직접 체험하고 구매할 수 있는 오프라인 매장 개설에 대한 고객의 수요가 높았다. 이번 행사는 이러한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기획됐다.

KOTRA는 마루이 백화점 시부야점 1층 팝업스토어에서 한국 중소·중견기업 43개사의 K뷰티·K푸드 제품을 선보인다. 시부야는 일본 내 유동인구가 가장 많으며 젊은이들의 유행을 선도하는 거리다.

백화점 자사 한국화장품 전용 온라인 쇼핑몰 코리아주(KOREAJU) 등에서도 동일한 상품을 판매한다. 팝업스토어는 현지 소비자의 체험공간으로, 매장에서 체험한 경험을 온라인 쇼핑몰로 연결하는 역할을 한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일본 소비 트렌드가 변화하고 있어, 지금이 현지 시장에서 입지를 다지기 좋은 기회다”라며 “향후 온·오프라인 유통망과의 협력을 강화해 일본에서 K-소비재의 저변을 넓혀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KOTRA는 현지 유통 경험이 많은 컨설턴트를 선정해 일본 진출 시 필요한 인증 절차와 상품 표기법 등의 어려움을 겪는 참가기업의 행사 준비과정을 도왔다. 현지 유망 바이어를 행사장에 초청해 B2C(기업과 소비자 간 거래)뿐 아니라 B2B(기업 간 거래) 발굴 기회까지 두 마리 토끼를 잡는다는 전략이다.
이상미 기자 sm021@kidd.co.kr

반갑습니다. 편집부 이상미 기자입니다. 산업 전반에 대한 소소한 얘기와 내용으로 여러분들을 만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