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석유 생산 위축 불가피…정유사 미래 경쟁력은 ‘기후변화 대응능력’

美 바이든, 세계 기후변화 대응 선도 의지…석유 시추 신규 임대 금지 관련 행정명령 서명

[산업일보]
미국의 석유 생산 위축이 불가피해지면서 정유사들의 미래 경쟁력에 기후변화 대응능력이 필수적으로 요구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월 27일 연방부지 내 석유 및 천연가스 시추를 위한 신규 임대금지(60일) 등의 내용이 포함된 기후변화 대응 관련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세계 기후변화 대응을 선도하겠다는 미국 조 바이대통령의 의지다.

석유 생산 위축 불가피…정유사 미래 경쟁력은 ‘기후변화 대응능력’


앞서 트럼프 정부는 기후변화 위기를 부정하며 화석연료 개발을 장려했다. 그러나 바이든은 이 정책 기조를 180도 뒤집어 화석연료 개발을 위한 미국 연방 부지의 기존 임대 방식 및 허가 관행에 대한 엄격한 검토를 촉구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최근 발표한 ‘美바이든,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석유사업 규제 강화’ 보고서에 따르면, 바이든의 행정명령 발표 후, 미국 에너지 기업들의 주가는 하락세로 전환됐다. 특히 연방부지 의존도가 높은 머피 오일, EOG 리소시즈, 데번 에너지 주가 등은 약 10% 급감하는 등 충격이 가시화됐다.

다만, 현재 미국 연방 토지에서 채굴되는 화석연료 생산량은 미국 내륙 전체 생산량의 10% 이하이고, 기존의 임대 및 시추 허가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으므로 단기적 영향은 크지 않을 전망이다. 바이든 당선 후 이 같은 결정이 내려질 것을 예상한 미국 석유회사들이 트럼프 행정부 임기 말 연방 부지 임대 및 시추 허가를 미리 받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바이든 정부의 에너지 정책 대전환 의지를 감안하면 석유와 가스업의 위축은 불가피하다. 미국 석유협회(API)는 이번 행정명령이 종료되면, 바이든 정부가 연방 부지의 신규 임대 및 시추 허가 중단 기간을 무기한으로 늘릴 것으로 보고 있다.

Platts의 분석에 따르면, 바이든 행정부가 연방부지 내 시추 자체를 전면 금지할 경우, 미국 원유 생산량은 160만b/d(현재 총 생산량 1,100만 b/d) 이상 감소할 수 있으며, 이는 유가 상승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대 산유국인 미국의 석유 등 화석연료 사업 환경이 악화됨에 따라, 프랑스 토탈사가 석유사업을 축소하고, 한화에너지와 합작으로 태양광 사업에 진출하는 등 화석연료 중심 전통 에너지 기업들이 석유사업 비중 축소, M&A 등 생존을 위한 자구책을 모색 중이다.

국내 정유사들 또한 전통 정유사업을 축소하고, 배터리와 미래 모빌리티 등 신사업 및 친환경 스타트업 투자를 확대하며 적극적으로 기후변화 대응에 나서고 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 관계자는 ‘향후 정유사들의 미래 경쟁력은 기후변화 대응능력을 통해 좌우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금융사는 정유사 평가 시 기존 방식과 기후변화 대응능력을 함께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