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니버설 로봇, 신임 사장 ‘킴 포블슨’ 임명

킴 포블슨, “로봇 커뮤니티 발전 강화 위해 협동로봇 시장 개척해나갈 것”

유니버설 로봇, 신임 사장 ‘킴 포블슨’ 임명
킴 포블슨(Kim Povlsen)(사진 제공=유니버설 로봇)

[산업일보]
유니버설 로봇 킴 포블슨 신임 사장이 새로운 애플리케이션의 성장과 협동로봇 시장 성장 가속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협동로봇 글로벌 기업 유니버설 로봇(Universal Robots)은 18일 새로운 사장으로 덴마크 출신인 킴 포블슨(Kim Povlsen)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킴 포블슨(Kim Povlsen) 사장은 첨단기술과 상업적 관점에서 글로벌 경영 리더십을 강화하고 유니버설 로봇의 성장과 혁신을 이끌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니버설 로봇이 배포한 18일자 자료에 따르면, 테라다인(Teradyne, Inc.) 산업 자동화 그룹의 그레그 스미스(Greg Smith) 사장은 이날 킴 포블슨(Kim Povlsen)이 유니버설 로봇의 새로운 사장이 됐으며 그동안 쌓아온 다양한 경험과 로봇 공학에 대한 열정으로 협동로봇 분야의 글로벌 시장에서 리더십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덴마크 출신인 킴 포블슨(Kim Povlsen) 사장은 글로벌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회사인 슈나이더 일렉트릭(Schneider Electric)社에서 다양한 경영 및 기술 리더십을 보여준 바 있다. 최근에는 수십억 달러 규모의 글로벌 조직 내에서 전략 및 기술 부사장을 역임했고, 덴마크 남부대학(University of Southern Denmark)에서 컴퓨터 과학 및 임베디드 엔지니어링(Computer Science & Embedded Engineering) 석사 학위를 수여했다.

킴 포블슨(Kim Povlsen) 사장은 발표 자료에서 '유니버설 로봇은 혁신과 잠재력으로 깊은 인상을 남긴 기업이다. 협동로봇 시장을 개척한 선구자인 유니버설 로봇은 고객들이 원하는 다양한 산업 자동화 요구에 부응하는 방대한 글로벌 유통 네트워크를 구축했을 뿐만 아니라, 세계 경제 전반에 걸쳐 자동화 시장을 근본적으로 재편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한편, 킴 포블슨(Kim Povlsen) 사장은 다음달 1일부터 업무에 임할 예정이다.
김우겸 기자 kyeom@kidd.co.kr

국제산업부 김우겸 기자입니다. 독일과 미국 등지의 산업현안 이슈들을 정확하면서도 신속히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