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보월드] K-로봇산업, 우리가 앞장선다-(주)시스콘·KETI 편

코로나19 사태 속 2020 로보월드 참가 통해 신규거래처 확보

[산업일보]
언택트(Untact), 즉 비대면 사회로의 전환은 산업계에서 ‘로봇’의 입지를 더욱 확고히 한다. 코로나19의 암흑 속, 스마트팩토리, 미래형 공장 등 로봇에 의한 산업 자율화를 구현하기 위해 K-로봇 업계는 오늘도 글로벌 기술 전장을 향한 힘찬 발걸음을 내딛고 있다.

본보는 지난해 10월, 일산 킨텍스(KINTEX)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주최, 한국로봇산업협회,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제어·로봇·시스템학회 주관으로 개최한 2020 로보월드(RobotWorld 2020, 이하 로보월드)에 참가한 유수의 K-로봇 기업을 만나, 지난 한 해 로봇업계의 동향을 되짚어보며, 향후 찾아올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전략을 함께 모색해봤다.


[로보월드] K-로봇산업, 우리가 앞장선다-(주)시스콘·KETI 편

(주)시스콘, 로보월드 통해 신규거래처 발굴
공장 자동화 전문 기업 (주)시스콘은 자동화에 필요한 시스템 컨설팅부터 프로그램 개발, 시운전, 유지보수 및 교육에 대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자율주행 물류 로봇을 개발하고 있다.

자율주행 물류 로봇의 디자인부터 설계, 기술 개발, 서비스 콘텐츠 개발은 자체 인력과 기술을 통해 진행하고 있다.

시스콘은 로보월드가 자사의 물류 로봇을 알리기 위한 최적의 마케팅 채널이 될 것으로 판단해 참가를 결정했다. 그 결과 전시회 기간 동안 약 30여 개 업체와 상담을 진행했으며, 이중 5개 업체와는 로봇 발주와 관련된 미팅을 가졌다.

시스콘 김흥수 대표는 “로보월드에서 만난 다수의 고객사와 현재도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며 “그 중 한 개 기업과는 리프트형 자율 주행 로봇(AMR) 공급을 위해 구체적인 얘기를 나누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김흥수 대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물류 로봇 산업이 더욱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코로나19로 공장이 멈추는 사태를 겪은 기업들이 앞으로는 로봇 도입을 늘릴 것이라는 말로 해석된다.

김 대표는 “올해는 물류 이송 로봇뿐 아니라 서비스 로봇, 비대면 로봇의 개발 및 생산에 주력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고객사와 함께 성장한다는 마음으로 최선의 엔지니어링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로보월드] K-로봇산업, 우리가 앞장선다-(주)시스콘·KETI 편

KETI, “올해 배달로봇 기술 본격 도입 전망”
중소·중견기업 기술혁신과 신기술개발을 통한 신산업창출을 위해 설립된 한국전자기술연구원(이하 KETI)은 유망신산업 발굴과 육성을 위해 IT분야 핵심 기술들을 개발하고 있다.

KETI는 지능형 로봇의 구동, 센싱/인지, 제어 원천기술 확보 및 모듈화를 통한 개인·전문·제조용 로봇 분야의 서비스 창출 및 상용화를 목표로 ▲로봇 매니퓰레이션 ▲지능제어 ▲통합 센서/인지 ▲인공지능 로봇 등 4개 분야의 연구에 집중하고 있다.

KETI는 로보월드를 통해 물류서비스용 처음 보는 물체(unseen object) 로봇피킹 인공지능 기술과 인도경계석 극복 자율주행 이동로봇 기술 등을 선보였다.

물류서비스용 처음 보는 물체 로봇피킹 인공지능 기술은 신선식품 등 물류 현장의 다양하고 비정형적인 물체를 추가 학습 없이 바로 피킹할 수 있다. 인도경계석 극복 자율주행 이동로봇 기술은 도시생활 환경에서 자율 주행하는 로봇이 반드시 극복해야 할 대표적 장애물인 인도경계석 등을 쉽게 극복할 수 있도록 돕는다.

로봇관련 최신기술을 대외적으로 소개하고 기술을 수요로 하는 기업들과의 협력을 도모하기 위해 로보월드에 참가했다고 말한 KETI 황정훈 센터장은 “물류서비스용 처음 보는 물체 로봇피킹 인공지능 기술과 관련해 D사와 물류 및 제조 분야에서의 피킹 작업 관련 로봇수요 확인 및 기술도입 상담을 했다”며 “인도경계석 극복 자율주행 이동로봇 기술과 관련해 R사와 실외 이동서비스 로봇 플랫폼으로의 기술 도입 상담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황정훈 센터장은 “실외 자율주행 배달로봇 기술은 지난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다수의 기업에서 실증 및 상용화를 위한 시도를 지속하고 있고, 주로 평면적 이동이 가능한 환경에서 시범적으로 도입이 시도되고 있다”며 “올해는 배달로봇 기술이 본격적으로 도입되기 시작할 것으로 전망된다. 수년 내에 엘리베이터, 현관의 단차 등 실내외 이동 장애물을 모두 극복 가능한 자율주행 배달로봇 기술이 상용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신상식 기자 scs9192@kidd.co.kr

반갑습니다. 신상식 기자입니다. 정부정책과 화학, 기계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빠른 속보로 여러분들을 찾아뵙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