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올해 자동차 산업 자율 주행 가능성 타진

자일링스, 올해 자동차 분야 예측 전망 내놔

올해 자동차 산업 자율 주행 가능성 타진
[산업일보]
올해 자동차 산업 분야는 자율주행 자동차의 가능성을 탐색하는 새로운 기회의 해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인공지능(AI) 분야도 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를 넘어 설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자일링스는 18일 발표 자료를 통해, '자동차 산업은 자율주행에 대한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새로운 기술과 접근방식을 지속적으로 수용해 나갈 것'으로 점쳤다.
자가복원(Self-Healing) 자동차
자동차는 ‘자체진단(Self-Diagnosis)’ 기능을 통해 예측유지보수 기능을 갖추게 될 것이며, 차량의 고장이 발생해도 사실상 좌초되는 상황을 방지할 수 있다.

초보 운전자 모드
AI가 연비를 위해 운전습관에 대한 피드백을 생성할 수 있는 것처럼, 카메라와 레이더 및 라이다를 갖춘 자동주행 자동차는 초보 운전자가 사고를 피할 수 있도록 안전한 환경을 제공하고, 부모가 자녀를 가르치는 것처럼 실시간 코칭이 가능하다.

차량 주차대행
아이언맨(Ironman)에게는 ‘자비스(Jarvis)’가 있고, 나이트 라이더(Knight Rider)에는 ‘키트(Kitt)’가 출동한다. 스페이스 오딧세이(Space Odyssey)에는 HAL 9000 인공지능 컴퓨터가 등장한다. 이러한 종류의 완벽한 종합 시스템은 아직은 시기상조지만, 자동차 제조업체들은 이미 차량 주차대행과 같은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이러한 시스템은 운전자와 승객을 안전하게 보호하고, 정보와 엔터테인먼트를 제공하고, 생산성을 높여준다.
음성 및 제스처 UI는 명령을 직관적으로 이해하게 된다. 증강현실은 내비게이션을 지원하고, 관심지점을 제공하거나 안전 문제 발생 시 이를 경고하고, VR 프로젝션을 사용해 사각지대 뒤에 무엇이 있는지 보여준다.

AI 주차대행은 독특한 AI(음성 및 제스처) 조합이 필요하다. 이러한 AI 기술은 아직 초기 단계에 불과하지만, HW 시스템은 이를 적용할 수 있도록 시스템 향상이 필요하다. OTA 업데이트는 시스템의 수명을 극대화할 수 있다. 휴일 운전과 같이 여유로운 주행인지 또는 신속하게 목적지에 도착해야 하는 상황인지 등 운전자의 ‘운전상태(Driving Mood)’를 예측할 수 있다. VR 오버레이를 지원하는 복잡한 카메라 시스템이 필요하다.
자일링스의 자동차 사업부 수석 디렉터인 윌라드 투(Willard Tu)는 자율주행 트럭의 경우 자율주행 승용차의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트럭 업계는 이미 자율주행을 진행하고 있으며, 올해는 이 분야에서 더 많은 사례들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특수 5G 연결 지상 센서 어레이로 향상된 특수 통로를 통한 고속도로 전용 주행과 창고에서 창고까지의 장거리 트럭 운송, 그리고 비상 원격 운전자 개입(드론 모드) 기능들을 볼 수 있다고 언급했다.

EV의 성장, 미국 도시와 농촌 사회 변화
일본, 중국, 독일과 같은 많은 국가에서는 기차역이 쇼핑 및 레스토랑의 허브가 됐다. EV(Electric Vehicle)로 인해 이러한 기차역과 같은 허브에 충전소가 필요하게 되고, EV를 충전하는 시간 동안 소비자들을 위한 엔터테인먼트 서비스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배터리 재활용 비즈니스 부상
전 세계적으로 미래의 환경 영향을 방지할 수 있는 배터리 폐기 및 재활용 처리를 위한 접근방식이 필요하다. 자동차 OEM은 마침내 안정적인 수익원과 브랜드 충성도를 확보할 것으로 예상된다.

자동차 회사들은 오랫동안 개인소유차량(POV: Personal-Owned Vehicle)을 안정적인 수익원을 위한 플랫폼으로 활용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실제로,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XM 위성 무선과 시리우스(Sirius) 위성 무선을 사용해 위성 무선 영역에 진출했다.

자동차 제조업체가 차량 내에 업그레이드가 가능한 고성능 중앙 컴퓨팅(HPCC: High Performance Central Computing) 노드를 구축하게 되면, 모바일 폰의 앱 스토어의 확산과 유사한 ‘기능’을 판매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새로운 아키텍처가 적용되기 시작하면서 기존의 저비용 분산형 ECU 중심에서 벗어나 아직 설계되지 않은 ‘기능’을 지원할 수 있는 유연한 적응형 플랫폼으로 전환하고자 하는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주목해야할 대목이다.

이를 통해 OEM은 현재 앱을 새로운 휴대폰으로 이전하는 것과 동일한 방식이다. ‘구매비용’을 지불하면, 현재 차량에서 구매한 차량 내 앱을 새로운 자동차로 이전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브랜드 충성도를 높일 수 있다고 전망했다.
김예리 기자 yrkim@kidd.co.kr

해외 글로벌 기업들의 동향을 신속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