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필품에서 영역 확장하는 구독경제…"구독 비즈니스로 글로벌 경쟁력 강화해야"

美 멤버십형 구독 서비스 '아마존 프라임' 가입자 수 2배 늘어

[산업일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비대면 트렌드가 확산하면서, 구독경제가 유망 비즈니스 모델로 떠오르고 있다.

구독경제(Subscription economy)란, 일정 금액을 지불하고 원하는 상품 및 서비스를 주기적으로 받는 비즈니스를 의미한다. 고객 데이터를 기반으로 개인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점과 플랫폼을 활용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는 온디맨드(On-demand) 소비가 가능하다는 점이 전통적인 구독 서비스와의 차이점이다.
생필품에서 영역 확장하는 구독경제…

이러한 구독경제 시장이 최근 급격히 성장함에 따라, 우리 기업도 구독 비즈니스를 활용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무역협회(이하 KITA)가 최근 발표한 보고서인 '글로벌 구독경제 현황과 우리 기업의 비즈니스 전략'에 따르면, 구독 기반 전 세계 전자상거래시장 규모는 2018년 132억 달러에서 2025년 4천782억 달러로 연평균 68% 증가할 전망이다.

주요국의 구독경제 이용자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미국의 멤버십형 구독 서비스인 아마존 프라임의 가입자 수는 2015년 5천400만 명에서 2019년 1억1천200만 명으로 2배 이상 늘었다. 일본의 구독경제 시장은 2017년 8천720억 엔(80억 달러)에서 2019년 1조1천440억 엔(105억 달러)으로 규모가 커졌다.

클라우드, 빅데이터 등의 디지털 기술 발달과 효용 중심 소비 트렌드에 힘입어 구독경제는 생필품에서 콘텐츠, 소프트웨어, 가전, 자동차 등까지 영역을 넓히고 있다. 우리나라 역시 지난해 콘텐츠, 생필품, 화장품 등의 구독 비즈니스를 이용해 본 소비자가 70%를 웃돌 정도로 구독경제가 확산하고 있다.

국내 구독경제 생태계는 선진국과 비교할 때 발전 초기 단계이지만 급속도로 성장 중이며, 정부 역시 국내 구독경제 시장 활성화와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이 보고서는 설명했다. 특히 정수기, 공기청정기, 비데 등 국내 가전 렌털 기업들과 기업용 보안 소프트웨어 기업들은 구독형 서비스로 해외 진출 성과를 속속 내고 있다.

KITA 심혜정 수석연구원은 보고서를 통해 '우리 기업들은 비즈니스 전략 변화를 통해 새로 떠오르는 구독경제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며 '성공적인 구독경제 모델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데이터 기반 정보통신(IT) 기술 도입 및 서비스 고도화 ▲새로운 경험과 가치 창출 ▲적정한 가격 설정 등이 필요하다'라고 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