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랑스·독일, 지난해 상품수출 '감소'

코로나19 확산 및 봉쇄조치 영향 불가피

프랑스·독일, 지난해 상품수출 '감소'

[산업일보]
코로나19로 인해 프랑스와 독일의 지난해 상품수출이 영향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이하 KITA)가 최근 발표한 보고서인 '프랑스 및 독일 2020년 상품수출 각각 15.9%, 9.3% 감소'에 따르면, 프랑스의 작년 수입과 수출은 각각 -13%, -15.9%, 독일은 각각 -7.1%, -9.3%를 기록했다.

프랑스 경제부에 따르면, 지난해 프랑스의 무역수지는 수출감소액이 수입감소분을 웃돌아 적자를 나타냈다. 코로나19로 인한 작년 2월~4월 1차 봉쇄조치 당시, 프랑스의 공업생산은 33%까지 감소하며 대외교역에 많은 영향을 미쳤다.

특히 우주항공산업 분야의 수출은 -45.5%의 최대 낙폭을 기록했고 자동차 수출도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대미 수출 감소율이 가장 높았다.

이 보고서에 의하면, 프랑스 경제부는 코로나19로 인해 산업공급망의 취약성을 확인하고 전략 품목 공급망 안정화의 필요성을 느낀 만큼, 전략 품목 중심의 적극적인 리쇼어링 전략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리쇼어링 프로젝트 34개에 프랑스 경제부는 총 1억2천800만 유로를 지원할 계획이다.

독일의 2020년 무역수지는 1천791억 유로로 흑자였으나, 전년보다 흑자 폭이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12월 독일의 수출은 코로나19 직전인 2월보다 4.6%p 낮았지만, 수입은 2월 대비 0.1%p 낮은 수준을 기록했고 수입의 경우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거의 회복한 것으로 분석됐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