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상풍력 강국 영국, ‘UK Offshore Wind Day 2021 웨비나’ 개최

해상풍력 강국 영국, ‘UK Offshore Wind Day 2021 웨비나’ 개최

[산업일보]
친환경 에너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미래 에너지원으로 해상풍력이 주목받고 있다.

해상풍력은 바다에 풍력발전단지를 만들어 전기를 생산하는 방식으로, 육상풍력발전보다 입지 제약에서 자유롭고, 효율이 높다는 점 때문이다.

주한영국대사관 국제통상부는 해상풍력을 주제로 ‘제1회 영국 해상풍력 기술 소개 웨비나 2021’ 콘퍼런스를 18일과 19일 이틀간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이번 ‘영국 해상풍력 기술 소개 웨비나 2021’은 앞선 기술로 영국 내에서도 많은 주목을 받고 있는 해상풍력 기업의 리더가 함께한다.

첫째 날인 18일은 오정배 블루윈드엔지니어링 대표의 오프닝으로 시작해 영국 국제통상부(Department for International Trade)의 DIT 서울 참사관 마이크 웰치(Mike Welch)의 개회사가 진행된다.

이어 재생에너지 분야의 전략 컨설팅사 BVG Associates의 브루스 발피(Bruce Valpy) Managing Director는 해상풍력의 세계시장과 기술 동향 그리고 이것이 한국에 무엇을 의미하는지를 주제로 첫 번째 세션을 맡았다. Lloyd Register의 닐 모건(Neil Morgan) Principal Geotechnical Engineer와 ZX Lidar의 맷 스미스(Matt Smith) Head of Sales가 세션이 이어진다.

Turner and Townsend의 존 파울리(John Fowlie, Regional Director, Natural Resources, Asia)와 게리 나이츠(Garry Knights) Senior Consultant가 마무리 세션을 한 뒤 첫날 행사를 완료한다.

다음 날인 19일은 Arup의 동아시아 에너지 비즈니스 리더 피터 A 톰슨(Peter A Thompson) Director와 Cathie의 필 스티븐슨(Phil Stephenson) Senior Engineer가 첫 번째와 두 번째 세션을 진행한다. 이어 Atkins의 트레버 홋슨(Trevor Hodgson) Technical Director와 LOC의 한국재생에너지사업본부장 팀캠프 박사(Dr. Tim Camp)가 풍력 터빈의 구조와 기술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번 웨비나는 전 세계 해상풍력 1위인 영국의 우수한 해상풍력 산업부문의 기술과 협력 기회를 소개하고, 한국 시장의 요구에 적합한 가장 혁신적인 영국 해상풍력 기업을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돼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정배 블루윈드엔지니어링 대표는 “현재 우리나라가 개발 중인 해상풍력단지는 대부분 초기 개발단계로 해저 지질에 적합한 하부구조물의 형식 선정 및 설계가 주요한 이슈로 부각되고 있다”며 “이번 웨비나는 하부구조물 형식 선정에서 통합하중에 이르기까지 여러 분야의 영국의 저명한 기업들이 좋은 발표를 하게 된다. 또한 시장 및 기술 동향, LiDAR를 이용한 풍향계측 기술들이 소개된다”고 말했다.
이상미 기자 sm021@kidd.co.kr

반갑습니다. 편집부 이상미 기자입니다. 산업 전반에 대한 소소한 얘기와 내용으로 여러분들을 만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