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소 수출기업 위한 환율 변동 리스크 솔루션 제시

중소 수출기업 위한 환율 변동 리스크 솔루션 제시

[산업일보]
미국의 대규모 경기부양책 및 코로나19 백신 보급 등으로 인한 통화별 환율 동향을 점검하고 이에 따른 환리스크 관리 방안에 대해 전문가들이 설명에 나섰다.

한국무역협회가 20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무역업체 환리스크 관리기법 온라인 특강’을 개최한 것이다.

무협 이석재 외환전문위원은 이날 “단순히 특정 시점의 환율로 수출입 단가를 산정할 경우 환율의 갑작스런 등락에 따라 환차손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단가 산정 시에는 영업 손익은 물론 환율 동향과 전망 등을 고루 감안해 일정 기간 동안의 평균 환율을 적용하는 등의 방식으로 결정해야 한다”면서 “최근과 같이 환율 변동성이 큰 시기에는 통화별 이동평균선과 이동평균 수렴확산지수(MACD) 등 기술적 지표를 이용하여 추세를 살피고 단기적 헤지를 실행할 적절한 시점을 찾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무역보험공사 환위험관리팀의 김형률 부팀장은 “좋은 환위험관리란 미래의 환율을 고정시킴으로써 기업의 영업이익을 환율변동 위험으로부터 지키는 것”이라며 “무역보험공사의 환변동보험은 많은 유관기관과 지자체에서 보험료를 지원하고 있어 우리 중소기업이 활용하기 편리하고 유용한 관리수단”이라고 말했다.

무협 박천일 회원지원본부장 역시 같은 자리에서 “최근 대내외 불확실성으로 환율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어 우리 수출입 기업들의 적극적이고 능동적인 환리스크 관리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앞으로도 기업들이 환리스크 관리의 중요성을 알고 환위험으로부터 수출 채산성을 지킬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이상미 기자 sm021@kidd.co.kr

반갑습니다. 편집부 이상미 기자입니다. 산업 전반에 대한 소소한 얘기와 내용으로 여러분들을 만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