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즈베키스탄, 올해 청년 지원 및 보건·의료 강화에 힘쓴다

"韓, 양국 정부 수요 발굴해 협력 사업 추진해야"

[산업일보]
우즈베키스탄이 올해를 '청년 지원 및 국민 건강 강화의 해'로 지정하며 청년 지원과 보건·의료 강화에 나선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이하 KIEP)이 최근 발표한 보고서인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의 2021년도 연두교서 주요 내용과 시사점'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우즈베키스탄의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의회에서 발표한 연두교서를 통해 올해는 보건·의료 및 취업·창업 지원에 주력할 것임을 밝혔다.
우즈베키스탄, 올해 청년 지원 및 보건·의료 강화에 힘쓴다

이 보고서에 의하면, 우즈베키스탄은 세계은행(WB), 국제통화기금(IMF), 아시아개발은행(ADB) 등의 국제기구로부터 코로나19 대응, 의료시설과 장비 현대화를 위한 유·무상 차관을 지원받았다. 한국 역시 코로나19 사태 초기 방역전문가를 우즈베키스탄에 파견했으며, 진단키트 등의 의료용품을 지원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전문 의료진의 부재 등이 부각된 우즈베키스탄은 올해 보건·의료 부문의 문제점을 해결하고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공공의료 체계 개선, 전년 대비 예산 32% 증액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청년을 대상으로 취업 등의 정책에도 힘쓸 예정이다. 우즈베키스탄은 0~29세 인구가 전체 인구의 절반 이상, 그중 10~29세의 비율은 62.7%에 달하는 만큼 청년 인구 비중이 높고 실업 문제가 심각한 편이다.

정부의 청년층 고용 지원 노력에도 코로나19로 인해 해외 이주노동자들이 귀국하면서 실업 문제는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우즈베키스탄 정부는 취업과 함께 교육, 창업 등의 분야에서 전방위적인 청년 지원책을 마련 중이다.

KIEP 김초롱 연구원은 보고서를 통해 '올해 우즈베키스탄 정부에서 집중적으로 추진하고자 하는 분야를 살피고, 민간부문의 협력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어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은 정상회담, 총리회담을 비롯한 정부 간 대화 채널이 구축돼 있어, 양국 정부의 수요를 발굴해 협력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