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상공인, 상권쇠퇴·경쟁심화·원재료비·임차료 등 '경영 어려움'

코로나19, 대내외 경제 환경 악화로 근심 걱정

소상공인, 상권쇠퇴·경쟁심화·원재료비·임차료 등 '경영 어려움'

[산업일보]
코로나19와 대내외적 환경 악화로 소상공인의 근심이 깊어지고 있다.

소상공인 사업체수는 277만 개로 전년 대비 12만 명(1.1%) 증가했고, 도소매업 32.1%(89만 개), 숙박・음식점업 23.8%(66만 개), 제조업 13.0%(36만 개) 순이다.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와 통계청은 소상공인의 경영환경 등 실태를 파악하고 맞춤형 정책 수립에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부처협업으로 수행한 '2019년 소상공인 실태조사' 잠정 결과를 28일 공동 발표했다.

조사결과를 보면, 소상공인이 복수(2개)로 응답한 경영애로는 상권쇠퇴(45.1%), 경쟁심화(42.2%), 원재료비(26.6%), 임차료(18.3%) 순으로 조사됐다.

종사자수는 644만 명으로 전년 대비 1.9%(12만 명) 증가했고 도소매업 29%(187만 명), 숙박・음식점업 24.1%(155만 명), 제조업 18.3%(118만 명) 순이다.

형태는 개인사업자가 90%, 법인사업자가 10%츨 차지했다. 연령은 50대 (34.2%)가 가장 많았고, 40대(26.7%), 60대 이상(23.8%), 30대(12.8%), 20대 이하(2.5%) 순으로 집계했다.

사업체당 평균 창업 준비기간은 10.2개월(0.7개월↑), 창업비용은 1억 200만 원(100만 원↓)으로, 이중 본인 부담금은 7천500만 원(73.5%) 이다. 사업체당 연매출액은 전년 수준인 2억 3천500만 원(월1천958만 원)을 유지했다.

영업이익은 3천300만 원(3%↓, 월275만 원), 사업체 부채 보유비율은 51.9%(3.5%↑), 부채액은 1억7천100만 원(5.2%↓)으로 조사됐다.

중기부는 2019년 기준 전국사업체조사 결과를 반영한 확정 결과가 내년 2월에 나오면 심층 분석하는 작업을 거쳐 소상공인의 창업→성장→재기 등 생애주기별 지원체계 강화와 맞춤형 정책 수립에 활용할 계획이다.

내년도에 실시하는 2020년 기준 소상공인 실태조사에는 조사항목 설계시 올해의 코로나19 사태 영향과 가속화되는 디지털화, 비대면・온라인 추세를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