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턴기업 지원, 공정자동화·스마트화 위한 인센티브 제도 마련

올해 유턴기업 중 소재부품장비 기업 73% 비중 차지

유턴기업 지원, 공정자동화·스마트화 위한 인센티브 제도 마련
서울 염곡동 본사에서 한국산업단지공단(산단공),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국내 복귀기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권평오 KOTRA 사장(가운데)이 김정환 한국산업단지공단 이사장(왼쪽),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산업일보]
유턴기업 지원 위해 KOTRA와 산단공, LH가 뭉쳤다

올해 유턴기업은 22개사로 역대 최대다. 이중 소재·부품·장비 분야가 16개사로 73%를 차지했다. 중견기업도 6개나 된다. 이는 지난해보다 2배 증가한 수치다. 그만큼 유턴기업 업종·규모도 다양해지고 있다.

해외 진출기업의 국내 복귀를 지원해온 KOTRA는 유턴기업의 국내사업장 입지 선택을 돕기 위해 산단공, LH와 협업 체계를 구축했다. 산단공은 산업단지 관리와 국내 복귀 투자보조금을 담당하며, LH는 산업단지 등 다양한 입지를 제공하고 있다.

KOTRA는 지난 26일 서울 염곡동 본사에서 한국산업단지공단(이하 산단공),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와 국내 복귀기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KOTRA는 산단공, LH와 함께 유턴기업을 상대로 맞춤형 입지 컨설팅을 시행한다. 입지 선정에 어려움을 겪는 유턴기업은 지역·규모·용도·업종에 따른 정보를 제때 제공받을 수 있게 됐다. 또한 세 기관은 정보교류를 통해 유턴 후보기업을 공동 발굴하고, 입주기업의 어려움을 파악해 정부 제도개선에 활용한다.

최근 정부는 지방투자촉진보조금과 별개로 유턴보조금 고시안을 제정해 한도액을 사업장별 300억 원, 기업별 600억 원으로 대폭 확대했다. 기업 부담으로 작용한 20인 이상 상시 고용 요건도 폐지됐다. 또한 증설사업장의 법인세를 감면하고 스마트공장 지원액을 늘리는 등 유턴기업 지원 인센티브를 크게 늘렸다.

공정자동화·스마트화를 위한 인센티브도 제도적으로 마련돼 유턴기업은 생산비용을 절감할 것으로 기대된다. K-방역으로 높아진 코리아 브랜드까지 적극 활용한다면 국내생산 이점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국내 복귀에 결정적 요소로 작용하는 입지 지원을 위해 세 기관이 힘을 모았다”며 “산업단지 입주기업의 글로벌시장 진출과 외국기업 투자유치 분야로도 기관 간 협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상미 기자 sm021@kidd.co.kr

반갑습니다. 편집부 이상미 기자입니다. 산업 전반에 대한 소소한 얘기와 내용으로 여러분들을 만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