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 기업 65%, “바이든 미국 대통령돼도 사업 환경은 ‘동일’”

2차전지·가전·석유화학·반도체 분야에서는 긍정적 기대

국내 기업 65%, “바이든 미국 대통령돼도 사업 환경은 ‘동일’”


[산업일보]
미국 대선이 민주당 바이든 당선자의 승리로 마무리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 기업들의 상당수는 바이든 정부가 출범하더라도 일부 업종을 제외하면 큰 차이는 없을 것이라는 예상을 내놓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이하 대한상의)가 최근 국내 제조업체 300개사를 대상으로 ‘바이든 정부 출범의 산업계 영향과 대응과제’를 조사한 결과, 바이든 정부에서 수출 등 전반적 사업환경 변화전망을 묻는 질문에 응답기업의 65.3%는 ‘별다른 변화가 없을 것’으로 답했다. ‘개선될 것’으로 보는 기업은 32%였고 ‘악화될 것’이라는 응답은 2.7%에 그쳤다.

대한상의는 이에 대해 “바이든 당선으로 업계에서 트럼프식 일방주의 후퇴, 글로벌 통상환경 안정화를 기대하면서도 미국산 우대 등 자국우선주의 지속에 대해 경계를 늦출 수 없는 복합적 현실을 드러낸 것”이라는 해석을 제시했다.

업종별로는 미국의 친환경투자와 경기부양 수혜가 기대되는 2차전지, 가전, 석유화학에서 개선 기대가 높게 나왔다. 반면 미국산 사용이 강화되고 중국과 경쟁이 치열한 기계와 디스플레이, 무선통신에서는 기대가 상대적으로 낮았다.

사업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보는 이유로는 ‘글로벌 무역규범 가동’(42.7%)을 가장 많이 꼽았고, 이어 ‘친환경 등 새로운 사업기회 부상’(27.1%), ‘정책의 예측가능성 제고’(20.8%), ‘대규모 경기부양책 시행’(9.4%) 순서로 답했다.

미중간 통상마찰도 과반이 넘는 기업(61%)이 ‘트럼프 때보다는 완화될 것’으로 예상했다<‘비슷한 수준일 것’ 37.3%, ‘심화될 것’ 1.7%>.

송유철 대한상의 자문위원(동덕여대 국제경영학과 교수)은 “바이든 정부가 내세운 다자체제, 재정지출 확대, 친환경정책은 총론적으로는 기회요인으로 보이지만 각론에 들어가면 중국압박 지속, 환경규제 강화, 미국산 구매 등 장벽이 적지 않다”며 “업종별, 기업별로 파급영향이 엇갈리고 차별화가 예상되는 만큼 철저한 분석과 선제대응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한편, 향후 대미수출을 좌우할 중요변수로는 ‘환율 변동’(42.3%)을 꼽은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미국내 경기(27%)’, ‘미중관계‘(11.7%)’, ‘산업판도 변화(9.7%)’ 등의 순이었다. <‘기타’ 9.3%>

대한상의에 따르면, 최근 원/달러 환율은 가파르게 내려가 수출경쟁력에 부담을 주고 있다. 11월 18일 환율은 1,103.8원으로 마감돼 2018년 6월 15일 1097.7원 이후 29개월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고 지난 9월초 1,190원에 비해서도 80원 넘게 하락했다. 바이든이 공약한 적극적 재정정책으로 달러공급이 늘어나면 환율하락이 더 확대될 수 있어 수출기업의 고민이 더욱 커질 전망이다.

강석구 대한상의 산업정책팀장은 “바이든 정부 출범은 기대와 우려가 교차하게 만들지만 포스트 코로나시대와 맞물려 우리 경제와 수출이 새롭게 도약할 수 있는 중요한 모멘텀으로 만들어야 한다”며 “글로벌 무역질서 재편, 친환경 트렌드 등 성장기회를 적극 활용하면서 환율변동, 탄소절감 등 위기요인에 대해서는 이를 극복하기 위한 다각적인 협력채널 구축과 세부전략 마련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idd.co.kr

안녕하세요~산업1부 김진성 기자입니다. 스마트공장을 포함한 우리나라 제조업 혁신 3.0을 관심깊게 살펴보고 있으며, 그 외 각종 기계분야와 전시회 산업 등에도 한 번씩 곁눈질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