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 하드웨어 스타트업-제조기업 손잡고 경쟁력 강화…"韓도 참고해야"

양자 간 협업으로 시제품 제작·양산 장벽 극복, 글로벌 경쟁력 ↑

[산업일보]
최근 일본 스타트업계에서 제조에 직접 뛰어드는 하드웨어 스타트업(제조 벤처)이 늘고 있다. 하드웨어 스타트업이란, 새로운 하드웨어를 기획·개발하고 이를 판매하거나 활용해 서비스와 솔루션을 제공하는 스타트업을 말한다.

하드웨어 스타트업은 제품을 시장에 출시하기 전 마주할 수 있는 여러 장벽이 있는데, 바로 시제품 제작과 양산화 단계다. 스타트업이 시제품의 완성도를 높이는 과정에서는 상당한 자금이 필요하며, 시장 조사, 시제품 제작, 양산, 판매까지 각 공정을 기획하는 계획 수립에도 어려움이 따른다. 이보다 더 어려운 양산화 과정은 고도의 제조 기술과 노하우가 필요한 단계로, 중소 제조기업과의 협력을 통한 극복에 기대가 모이고 있다.

한국무역협회(이하 KITA)가 지난 19일 발표한 보고서인 '일본 하드웨어 스타트업(제조 벤처)의 확산과 중소 제조업계와의 상생 협력'에 따르면, 일본은 하드웨어 스타트업을 중소 제조업계의 새로운 기회로 인식하고, 양자 간의 협업을 위해 정책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日, 하드웨어 스타트업-제조기업 손잡고 경쟁력 강화…

일본 정부는 2018년부터 국내외 하드웨어 스타트업과 일본 제조 공장을 연계 지원하는 '스타트업 팩토리 구축사업'을 시행했는데, 국적과 관계없이 유망 스타트업의 시제품 개발을 지원해 중소 제조기업의 참여도를 높이고 있다. 올해는 이 사업을 통해 채소 자동 수확 로봇인 innaho를 포함해 9개 하드웨어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제품 양산화 설계·실증 테스트를 8개월간 추진 중이다.

제조기업과 스타트업 간 협업의 대표적인 사례로, 알루미늄 절삭가공에 특화한 시제품 제작 서비스 기업인 일본의 힐탑은 1990년대까지 자동차부품 양산이 매출의 대부분을 차지했으나, 현재는 시제품 개발과 장치 개발 등 '단일 제품' 생산이 매출의 80%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스타트업과의 협업을 계기로 의료·항공우주 신사업 분야에도 진출했다.

금형 제조와 금속 부품 양산형 공장으로 창업한 하마노제작소는 1990년대 이후부터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시제품 제작, 소량생산 체제로 전환했다. 그 후 스타트업에 제조·설계를 지원하며 기술력을 높이고 제조 상류공정에 대한 대응력이 강화돼 현재는 제조 상담 서비스도 수행하고 있다.

이처럼 양자 간 협업을 통해 하드웨어 스타트업은 제조 과정에서 시행착오를 줄이는 것은 물론 납기 단축 및 비용 절감 등 시제품 제작과 양산을 효과적으로 수행할 수 있다. 제조업계는 이를 통해 디지털 활용능력과 기획력을 높이고, 글로벌 경쟁력과 도전 의식을 강화하는 기회로 작용 가능하다는 것이 이 보고서의 설명이다.

KITA 관계자는 보고서를 통해 '최근 국내에서도 IT 분야를 중심으로 하드웨어 스타트업 창업 및 제조 기업의 시제품 제작 지원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라며 '우리 정부는 하드웨어 스타트업의 중요성을 깊이 인식하고, 중소 제조업계와 다양한 협업을 통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제도를 마련해야 한다'라고 제언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