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 전자마스크, 정부 때문에 국내 출시 안된 거 아니다

LG 전자마스크, 정부 때문에 국내 출시 안된 거 아니다
기사와 상관없는 이해를 돕기위한 이미지

[산업일보]
19일 자 국내 언론 ‘정부에 막힌 전자마스크’ 제하의 조선일보 기사보도와 관련, 정부가 설명에 나섰다.
기사 내용을 보면, LG전자가 개발한 전자 마스크를 식약처에서 의약외품으로 승인하지 않아 4개월이 넘도록 국내에 출시하지 못하고 홍콩, 대만 등 해외에서 먼저 판매하고 있다는 내용이다.

LG전자는 식약처가 전자마스크를 방역마스크로 보면 사후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보고 식약처에 판매승인을 신청했지만, 식약처는 이 제품을 마스크 제품으로 판단했고, 아직 승인을 내주지 않고 있다고 했다.

또한, LG전자 제품만 유독 통상의 심사기간(55일) 보다 오래 걸리고 있음을 지적한 뒤 LG전자는 2004년에도 휴대전화로 혈당을 측정할 수 있는 일명 ‘당뇨폰’을 개발했지만 정부가 의료기기로 분류해 출시를 포기한 바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식약처는 “마스크는 공산품과 의약외품으로 나눌 수 있으며, ‘공산품’의 경우 별도 식약처의 허가 없이 판매 가능하고, ‘의약외품’의 경우 안전성·유효성 등 심사를 통해 허가를 받아야 판매할 수 있다”면서 “LG전자의 전자 마스크도 공산품으로서 판매가 가능하나, ‘보건용 마스크’로 인정받아 효능·효과를 표방하기 위해 LG전자가 식약처에 허가를 신청, 현재 심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식약처가 LG전자에서 개발한 전자 마스크의 국내 출시를 막고 있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현재도 ‘전자 마스크’는 국내에서 판매가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김예리 기자 yrkim@kidd.co.kr

해외 글로벌 기업들의 동향을 신속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