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의 대중국 제재 이후 미국 수입시장 둘러싼 공급망 재편

중국 점유율 크게 하락한 반면, 대만·베트남·한국 점유율 상승

[산업일보]
한국이 대미 중간재 수출에서 미국의 대중국 수입 감소에 따른 반사이익을 누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이하 KITA)에서 발표한 ‘미국의 대중국 무역제재 이후 미국 내 수입시장 점유율 변화와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의 대중국 제재(관세부과) 이후 미국 수입시장을 둘러싼 공급망 재편 현상이 뚜렷이 드러나고 있다.

올해 상반기 미국의 제재품목 수입시장에서 중국의 점유율은 제재 직전인 2018년 상반기에 비해 4.04% 하락한 13.21%를 기록한 반면 베트남(1.30%), 대만(1.04%), 한국(+0.87%) 등 아시아 국가의 점유율은 뚜렷하게 상승해 미중 분쟁으로 촉발된 공급망 변화가 미국의 수입구조 변화로 이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대중국 제재 이후 미국 수입시장 둘러싼 공급망 재편

이러한 변화 속에서 한국은 중간재 수출을 중심으로 미국의 대중국 수입 감소에 따른 대미 수출 반사이익을 누렸다.

올해 상반기 기준 한국의 미국 제재품목 수입 시장 중 중간재 부문 점유율은 5.29%로 제재 직전인 2018년 상반기 4.14%에 비해 1.16% 상승, 수입국 중 가장 높은 점유율 상승을 기록했다. 다만, 소비재와 자본재 부문의 점유율 상승이 미미한 점은 한계로 지적된다.

품목별로는 전기·전자제품, 기계류, 생활용품에서 중국의 점유율 감소 및 제3국의 점유율 상승이 뚜렷하게 나타났다.

특히 전기·전자제품 부문에서 중국의 점유율이 14.11% 하락한 데 비해 대만(+3.97%), 베트남(+3.07%), 한국(+2.16%p)의 점유율이 크게 상승해 수입 전환효과가 두드러졌다.

이는 국제분업이 활발한 전기·전자산업의 특성 상 제재 회피를 위해 미국 시장을 겨냥한 글로벌 기업들이 중국 외 지역으로 공급망을 다변화하는 전략을 본격화 한 데 따른 것이라는 게 KITA 측의 설명이다.

KITRA 관계자는 보고서를 통해 ‘미국의 수입구조 변화에 나타나듯 글로벌 공급망 재편이 대미 수출환경 변화로 이어지고 있다’며 ‘한국도 새로운 생산거점으로 부상하고 있는 국가들과의 협력관계 구축 및 시장 다변화가 절실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글로벌 공급망 질서의 변화 속에서 한국의 수출기회를 극대화 할 수 있도록 소비재 및 자본재의 경쟁력 제고, 기술 혁신을 통한 제품 차별화 등 다양한 노력을 경주해야 한다’고 했다.
신상식 기자 scs9192@kidd.co.kr

반갑습니다. 신상식 기자입니다. 정부정책과 화학, 기계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빠른 속보로 여러분들을 찾아뵙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
산소통 트위터 산소통 facebook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