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1분기 기준 3년간 부채 25.8% 급증…OECD 2위

‘성장력 제고, 정부채무·재정준칙 법제화로 민관 디레버리징 추진해야’

[산업일보]
올해 우리나라 1분기 국가 총부채가 4천685조5천억 원으로 GDP의 2.4배를 넘고 2017년 과 비교해 올해 1분기의 GDP대비 부채비율 증가폭은 25.8%로 OECD 2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이 발표한 ‘경제주체별 GDP대비 부채비율 추이와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부문별로는 비영리공공기관을 포함한 정부 빚이 821조 원, 가계 1천843조2천억 원, 기업 2천21조3천억 원이다.

올 1분기 3대 부문 총부채의 GDP 대비 비율은 243.7%로 부분별로는 정부 42.7%, 가계 95.9%, 기업 105.1%이다. 우리나라의 올 1분기 기준 GDP대비 총부채비율 절대 크기는 OECD 28개국 중 19위로 미국(264.6%), 유럽평균(265.7%) 보다는 약간 낮은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 1분기 기준 3년간 부채 25.8% 급증…OECD 2위

한경연은 총부채 비율의 절대적 수준이 아닌 빠른 증가속도를 문제점으로 지적했다. 국제결제은행(BIS) 43개 회원국 중 OECD 소속 28개국의 2017년∼2020년 1/4분기의 부문별 GDP대비 부채비율 증가폭에 대한 순위를 매긴 결과, 우리나라 증가폭은 25.8%로 칠레 32.5%에 이어 두 번째로 증가속도가 빨랐다.

또한 경제주체 부문별 부채비율 증가폭 순위는 가계가 1위, 기업(비금융)이 3위, 정부가 4위로 나타났다.

한경연은 우리나라의 가계·기업·정부 각 부문별 부채비율 증가폭이 OECD 28개국 중 1∼4위로 상위권을 기록한 것은 주택담보대출 증가와 기업부문 영업잉여 감소, 재정수지비율 악화 등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했다.

가계 부채비율 상승폭이 높았던 것은 전국 주택거래량이 작년 4분기 29만3천 호에서 올해 1분기 32만5천 호로 늘어나는 등 주택거래 활기로 주택담보대출이 작년 4분기보다 15조3천억 원이 증가한 때문이라고 한경연은 설명했다.

한편, 비금융기업 부채비율 상승은 경기침체로 최근 영업잉여가 전년대비 감소하는 등 경영실적 부진에 따른 운전자금 수요증가 때문이며, 정부부채비율 상승은 재정수지비율이 적자로 돌아선 영향이 컸던 것으로 진단했다.

한경연은 가계·기업·정부의 부채가 많아지면 경제의 성장력이 저해되며 나아가 부채가 과도하게 증가할 경우 재정 또는 금융위기로 전이될 위험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따라서 최근 우리나라 GDP대비 총부채 증가속도가 OECD 상위권을 기록한 것을 경계삼아 민관 디레버리징(부채 축소)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경연 관계자는 보고서를 통해 ‘최근 우리나라 GDP대비 비금융부문 신용 비율 상승폭이 주체별로 OECD 1∼4의 상위권을 기록한 것은 기축통화국이 아니면서 대외의존도가 높은 우리로서는 크게 경계해야 할 사안’이라며 ‘규제개혁 등 기업친화적인 정책추진으로 성장력을 높이고 재정준칙을 법제화하여 민관부문 디레버리징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신상식 기자 scs9192@kidd.co.kr

반갑습니다. 신상식 기자입니다. 정부정책과 화학, 기계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빠른 속보로 여러분들을 찾아뵙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