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0 로보월드] 이레텍(주), 산업현장 변화 발맞춰 자체 개발한 스카라 로봇 선보인다

모터, 드라이버, 컨트롤러 일체화한 산업용 로봇으로 공정 효율성 높여

[2020 로보월드] 이레텍(주), 산업현장 변화 발맞춰 자체 개발한 스카라 로봇 선보인다
이레텍(주) 조삼환 대표

[산업일보]
로봇, AI, IoT, 빅데이터 등 미래형 기술의 발달로 산업간 경계가 점차 허물어지고, 산업현장 역시 다품종 소량 생산, 자동화 생산 체제로 변화하고 있다.

이러한 산업현장의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다관절 스카라 로봇을 자체적으로 개발한 이레텍(주)은 스텝 모터, 드라이버 컨트롤러 등 자동화 시스템의 핵심 정밀 부품을 공급해온 모션컨트롤러 전문 기업이다.

이레텍은 10월 28일부터 31일까지 일산 킨텍스(KINTEX) 1~2홀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주최, 한국로봇산업협회,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제어·로봇·시스템학회 주관으로 개최하는 '2020 로보월드(ROBOTWORLD 2020)'에 참가해 다관절 스카라 로봇인 유니스 시리즈를 선보인다.

유니스 시리즈를 구성하는 전 부품은 모두 이레텍이 자체 개발, 보유해 가격경쟁력을 갖췄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산업용 로봇은 대부분 모터, 드라이버, 컨트롤러를 별도로 나누기 때문에 제작공정에 있어서 인건비 상승, 제품 차지 공간 확대 등 비효율적인 부분이 생길 수밖에 없다.

이에 이레텍은 모터, 드라이버, 컨트롤러를 합친 일체형 제품을 개발해 공정을 간소화하고 제품을 소형화하며 산업현장에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레텍의 스카라 로봇은 자동화 생산라인 장비, 조립 및 물류 이송에 사용된다.

2009년 설립 이후 반도체, 의료기기, 자동화 업체 등 다양한 분야로도 영역을 넓혀온 이레텍은 현재 중국, 일본, 독일, 대만, 태국 등의 국가에 제품을 수출하며 세계로 뻗어 나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레텍 조삼환 대표는 “최근 코로나19뿐만 아니라 미중 무역분쟁과 일본의 수출규제, 브렉시트 이슈 등으로 대내외적 불안정성이 지속해 국내 기업이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라며 “이레텍은 스마트 팩토리의 핵심적 요소인 제조로봇을 전 세계에 수출해 국내 제조산업의 위상을 높이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
산소통 트위터 산소통 facebook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