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차 코나 리콜, 전기차 전용 플랫폼 구성에 부담 되나?

책임소재 불분명한 가운데 향후 위기관리 중요해

현대차 코나 리콜, 전기차 전용 플랫폼 구성에 부담 되나?


[산업일보]
2020년 10월 8일 국토부 발표에 의하면 현대차에서 제작, 판매한 코나 전기차(OS EV)는 차량 충전 완료 후, 고전압 배터리의 배터리 셀 제조 불량으로 인한 내부 합선으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돼 10월 16일부터 시정조치(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및 점검 후 배터리 교체)에 돌입한다.

제조 공정상 품질불량으로 양(+)극판과 음(-) 극판 사이에 있는 분리막 손상이라고 표현됐는데, 국내외에서 코나 전기차 화재건수가 12건(국내에서만 올해 5건) 넘게 잇따라 발생하자 국내 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리콜하기로 결정하면서 리콜대수가 확대됐다. 코나 EV는 2018년 4월 출시 이후 최근까지 13만 여 대가 판매되었고, 이번에 리콜대상은 7만7천 여 대에 달한다.

IBK투자증권의 ‘현대차 코나 전기차 리콜’ 보고서에 따르면, 국토부 보도자료에서는 배터리 문제로 귀결된 것처럼 나왔지만 책임소재 규명은 명확하게 밝혀진 것은 아닌 것으로 업계에서는 보고 있다.

이번 리콜에 대해서도 자동차안전연구원(KATRI)이 결함조사과정에서 검토한 다양한 원인 중에서 유력하게 추정한 화재 원인을 시정하기 위해 제작사에서 자발적으로 리콜하는 것으로 언급했다.

따라서 향후 책임소재에 따라 귀책사유가 결정될 것으로 보이는데 책임소재 공방은 크게 두 갈래로 배터리업체의 셀 불량인지, 완성차가 주행거리를 늘리기 위해 안전마진을 너무 타이트하게 설정했는지 등이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최악의 경우를 가정해 코나 전기차 리콜 대상차량에 대해 모두 배터리를 교체한다고 가정하면 7만7천대×2천400만 원=1조8천500억 원이 산출되지만 이는 비현실적이다.

현재 리콜대수 대비 화재비율은 0.017% 비율로 배터리관리시스템(BMS) 점검 후 문제가 있는 배터리만 교체할 계획이므로 리콜대수 대비 교체비율을 넉넉하게 10%로 가정할 경우 1천850억 원 정도로 추산된다. 이는 현대차의 2020년 영업이익 컨센서스 3조 9천428억 원 대비 4.7% 수준이다.

IBK투자증권의 이상현 연구원은 “책임소재 규명은 좀더 시일이 걸릴 것이고, 이미 ESS 화재에서 경험한 바에 따르면 조사결과가 나와도 논란이 지속될 수 있다”며, “따라서 좀더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며 소비자 안전을 담보하면서 산업계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가야한다”고 말했다.

덧붙여 이 연구원은 “이 문제를 해결하면 내년에 본격 출시되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통해 출시되는 전기차부터는 전화위복의 계기가 될 수 있다”고 언급한 뒤 “따라서 이번 배터리 화재건은 완성차와 배터리 모두에게 절대절명의 중요한 해결과제가 놓인 셈”이라고 덧붙였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idd.co.kr

안녕하세요~산업1부 김진성 기자입니다. 스마트공장을 포함한 우리나라 제조업 혁신 3.0을 관심깊게 살펴보고 있으며, 그 외 각종 기계분야와 전시회 산업 등에도 한 번씩 곁눈질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
산소통 트위터 산소통 facebook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