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언택트 시대 영향(?) 공실률 2002년 이래 가장 높은 수치 기록

언택트 시대 영향(?) 공실률 2002년 이래 가장 높은 수치 기록
[산업일보]

올초부터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내수 경기가 위축되면서 소상공인들의 한숨은 깊어졌다.

이를 반영하듯 실제 올해 2분기 전국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12%를 기록하며 공실률 통계 측정이 시작된 2002년 이래로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러한 시장 상황 가운데 올해 음식점 및 숙박업의 업종 창업은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고 도매 및 소매업의 창업은 증가했다.

6일 상가정보연구소가 중소벤처기업부 통계를 분석한 결과 올 상반기 전국 숙박 및 음식점업 창업 수는 8만 2천592건으로 조사됐다. 이는 통계 정보 제공이 시작되는 2016년 이래로 가장 적은 수치다. 올해 창업 수는 지난해 창업 수 9만3천753건 대비해서도 1만1천161건 줄어, 약 12% 감소한 것으로 집계했다.

숙박 및 음식점업이 비교적 활성화되고 있는 수도권 및 지방 광역시의 사정도 같다. 전국 주요 도시 중 올해 숙박 및 음식점업 창업이 가장 많이 감소한 지역은 경기도로 올해 창업 수는 지난해 동분기 2만875건 대비 2천198건 감소한 1만8천677건으로 조사됐다. 이어 ▲서울(1천580건 감소), ▲대구(711건 감소), ▲부산(626건 감소), ▲광주(391건 감소), ▲대전(327건 감소), ▲인천(303건 감소), ▲울산(288건 감소) 등의 지역 순이었다.

숙박 및 음식점업의 창업은 감소했지만 도매 및 소매업의 창업은 증가했다. 올 상반기 전국 도매 및 소매업 창업 수는 18만 6748건으로 조사됐으며 이는 2016년 이래로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동분기 16만 9479건 대비 1만 7269건 증가했으며 이는 약 10% 증가한 수치다.

전국 주요 도시의 도매 및 소매업 창업도 대부분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가장 많이 증가한 도시는 경기도로 올해 창업 수는 지난해 4만4천777건 대비 8천544건 증가한 5만3천321건으로 조사됐다. 이어 ▲서울(5천665건 증가), ▲인천(1천456건 증가), ▲부산(857건 증가), ▲대전(315건 증가), ▲울산(114건 증가) 등의 지역 순이었다.

그러나 창업이 감소한 지역도 2곳 있었다. 대구의 경우 올해 상반기 도매 및 소매업 창업 수는 8천44건으로 지난해 동기 8천253건 대비 209건 감소했으며 광주도 지난해 대비 30건 소폭 감소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조기 은퇴, 취업난 등 여파로 자영업을 준비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코로나19, 내수경기 침체 등의 이유로 시장 상황이 좋지 않아 숙박 및 음식점업 개업을 미루는 예비 창업자들도 상당수 있는 것으로 예상된다"며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종식되지 않고 내수경기 침체가 지속된다면 숙박 및 음식점업 개업 감소 추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시장을 분석했다.

이어 "다만 언택트 시대에 온라인 시장 내 거래가 활발해 지면서 비교적 진입 장벽이 낮은 온라인 도소매업 들의 창업이 증가했다"며 "이러한 온라인 시장 내 도소매업 증가 추세는 당분간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고 시장을 분석했다.
이종수 기자 jslee0505@kidd.co.kr

부동산부 이종수 기자입니다. 지식산업센터, 공구유통상가, 공장, 토지 등 산업 부동산 분야의 알토란 같은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