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서비스 수출, 경제 기여도 점차 증가해

부가가치 유발효과, 일자리 창출에 긍정적 영향

[산업일보]
경기 침체, 주력 제조업의 부진 등 내수 경제에 활기를 불어넣고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서비스업 수출을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 서비스 수출, 경제 기여도 점차 증가해

한국무역협회(이하 KITA)가 최근 발표한 보고서인 '한국 서비스 산업의 국제적 위상과 경제 기여 효과'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경제에서 서비스업의 중요성이 높아지는 가운데, 우리나라는 제조업 위주의 경제 정책으로 인해 주요국보다 서비스 산업의 발전이 더딘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선진국은 1인당 국민소득이 늘면서 서비스업 비중이 70% 내외를 차지하는데, 한국은 서비스업 비중이 전체 GDP 중 60%에 머물고 있다. 다만, 2010년 이후 2019년까지 상품 수출 대비 서비스 수출이 빠른 증가세를 보이며, 서비스업 GDP 성장률이 OECD 평균치를 2배 이상 웃돌아 긍정적인 추이를 보이고 있다.

특히 지난해 GDP 성장률 2% 중 서비스 수출이 0.5% 기여했는데, 이는 2014년 이후 가장 높은 수치인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해 서비스 수출의 GDP 대비 비중은 5.7%로 나타났다.

서비스 수출이 가져오는 부가가치, 일자리 창출 효과 역시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정보통신, 전문·과학·기술, 사업지원 서비스 등의 부가가치유발계수가 큰 업종의 수출 비중이 커지면서 서비스 수출 1원당 국내 경제에 직·간접적으로 창출되는 부가가치유발액은 2000년 0.754원에서 2018년 0.812원으로 증가했다.

서비스 수출의 취업유발 인원이 전체 취업 인원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상승세를 보여 5.4%였던 2000년에 비해 2018년 6.4%를 기록했다. 상용직 취업 비중도 2015년 45.7%에 비해 2018년 48.6%로 증가하며 양적·질적 성장을 이뤘다.

또한, 서비스업이 코로나19로 인해 새 국면을 맞이하고 있는 만큼, 이 보고서는 비대면화, ICT 기술 활용 증대, 콘텐츠 거래 확대 등 서비스 교역 구조의 변화와 함께 한류와 K-방역으로 위상이 높아진 국가브랜드를 통해 서비스업의 해외 진출 기회로 삼을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KITA 측은 '서비스 산업은 부가가치 및 고용 창출 효과가 커 우리 경제의 성장 동력으로서 그 중요성이 높다'라며 '최근 문화 콘텐츠를 중심으로 세계 시장에서 우리 서비스의 위상이 높아지고 있어 적극적인 서비스산업 육성과 해외 진출 지원이 필요한 시점이다'라고 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