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위험시설 노래방·PC방 등 소상공인, 지역신보 통해 금융지원

고위험시설 노래방·PC방 등 소상공인, 지역신보 통해 금융지원

[산업일보]
고위험시설 등 코로나19 피해 집중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금융지원이 추진된다. 지역신보를 통해 최대 1천만 원까지, 2.0% 금리로 총 9천억 원을 지원한다.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PC방, 노래연습장 등 코로나19 피해 집중 고위험시설을 중심으로 이달 29일부터 신청을 받아 최대 1천만 원까지 금융지원을 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그간 정부는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 긴급 유동성을 공급하기 위해 1차에 16조4천억 원, 2차에 10조원 총 26조4천억 원의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해 9월 17일 기준 14조9천 원을 지원했다.

지역신용보증재단(이하 지역신보)의 잔여자금 9천억 원을 활용했다.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운영이 중단된 고위험시설을 중심으로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을 지속키로 했다.

고위험시설에 해당하는 소상공인은 지역신보의 보증서를 활용해 낮은 금리(2.0%)로 최대 1천만 원까지 3년 만기(추가 2년 연장 가능)로 시중은행에서 대출받을 수 있다. 1차 프로그램을 통해 이미 대출을 이용한 경우에는 중복해서 지원받을 수 없지만, 2차 프로그램과는 중복해서 보증받을 수 있다. 29일부터 국민, 농협, 신한, 우리, 하나, SC제일, 경남, 광주, 대구, 부산, 전북, 제주은행 등 전국 12개의 시중은행을 통해 접수·신청할 수 있다.

중기부 노용석 글로벌성장정책관은 “최근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소상공인의 어려움이 가중되었는데, 고위험시설 등 집합금지 조치로 피해가 집중된 업종에 금융지원을 실시함으로써 약 9만 명의 소상공인의 긴급한 자금 수요를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