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재생에너지, 입찰제도 통해 발전량 예측한다

산업부, 20MW 이상 재생에너지 설비에 대해 발전량 예측제도 도입

재생에너지, 입찰제도 통해 발전량 예측한다


[산업일보]
산업통상자원부가 재생에너지 설비 증가로 나타날 출력 변동성 확대에 대응하기 위해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제도를 2021년 상반기부터 도입한다. 태양광/풍력 설비용량 기준 20MW 이상 발전 사업자 또는 1MW 이하를 20MW 이상 모집한 집합전력자원 운영자를 대상으로 실시한다.

하나금융투자의 ‘재생에너지 입찰제도를 위한 첫 걸음’ 보고서에 따르면, 발전량 예측은 당일 발전량을 하루 전 예측해 제출하고 당일 예측오차율이 8% 이하일 경우에 3~4원/kWh 가량 정산금을 지급하는 한편, 발전량 예측을 통해 발생한 계통편익을 추가 매출로 부여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발전량 예측을 위한 기상정보 수집/처리/활용, IoT를 활용한 실시간 정보 취득, ESS 활용 발전량 제어 등 서비스 시장이 확대될 전망이다.

한국 전력시장은 전력거래 당일 하루 전 입찰을 통해 변동비를 기준으로 급전순위를 결정한다. 전기판매사업자는 신재생 에너지를 이용해 생산한 전력을 우선적으로 구매할 수 있다. 즉 재생에너지는 입찰이라는 과정을 거치지 않는다.

한편 향후 도입할 발전량 예측제도는 단어와 목적만 바꾸면 입찰과 같은 의미로 사용할 수 있다. 재생에너지 발전량 변동으로 늘어나는 제약발전 또는 제약비발전 정산금은 한국전력의 구입전력비에 반영되고 있다. 향후 재생에너지에 입찰의 의무가 주어진다면 발전사에게 입찰을 통해서 고정비(CP) 회수 기회를 부여하는 동시에 변동성에 대한 책임을 전가할 수 있을 전망이다.

하나금융투자 유재선 연구원은 “재생에너지 확대는 이제 상수”라며, “전력계통 관련 인프라 확충과 규제 변화가 시급하다. 재생에너지 설비공급이 빠른 제주도는 이미 발전량 증가로 출력제약(Curtailment)이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덧붙여 유 연구원은 “향후 재생에너지 비중이 크게 늘어나면 재생에너지 출력제한과 그에 따른 보상 또는 경쟁입찰로 나타나는 마이너스 전력가격 허용과 계통안정성 확보 등 선택의 갈림길을 마주할 수 있다”며, “첫 술에 배부를 수는 없겠지만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제도는 향후 긴 호흡으로 나타날 재생에너지 규제 개선의 출발점으로 판단된다”고 언급했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idd.co.kr

안녕하세요~산업1부 김진성 기자입니다. 스마트공장을 포함한 우리나라 제조업 혁신 3.0을 관심깊게 살펴보고 있으며, 그 외 각종 기계분야와 전시회 산업 등에도 한 번씩 곁눈질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