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베트남 최대규모 대형 석유화학공장 건설 프로젝트 수주 진행 중

LS전선아시아, 베트남 전력시장에서 4천만 달러 규모 케이블 납품 진행

[산업일보]
LS전선아시아는 베트남 자회사인 LS-VINA가 베트남 남부 붕따우주 롱 손(Long Son) 섬에 투자하는 대규모 석유화학공장 건설 프로젝트에 지속적으로 전력 케이블 (고압, 중압, 저압) 납품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LS전선아시아 측에 따르면, 해당 프로젝트의 총 수주 규모는 4천만 달러(475억 원)다. LS-VINA는 2019년 부터 해당 프로젝트 총 규모의 약 30% 인 143억 원 가량의 케이블을 EPC(engineering procurement construction) 업체들에 공급해왔고, 향후 약 65%인 약 309억 원의 물량을 추가로 납품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최종적으로 총 프로젝트의 약 95% 인 약 452억 원 에 달하는 케이블을 납품 하게 되는 셈이다.

과거에도 LS-VINA는 베트남 내 대형 프로젝트였던 응이손 화력발전소 프로젝트 (1차,2차 712억 원 규모) 등을 수주했다는 이 회사 관계자는 “LS-VINA는 코로나19로 인해 상반기 힘든 시기를 보냈음에도 불구하고, 현재 전력부문 수주잔고가 1분기(705억 원) 대비 약 70% 증가한 1천200억 원을 보유했다. 하반기 실적 턴 어라운드에 지렛대 역할을 할 전망” 이라고 말했다.
LS전선아시아는 베트남 2개 생산법인(LS-VINA, LSCV)과 미얀마 생산법인(LSGM)의 지주사다.
김예리 기자 yrkim@kidd.co.kr

해외 글로벌 기업들의 동향을 신속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