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방흡입 전 체크해봐야 할 요소

지방흡입 전 체크해봐야 할 요소

몸매관리를 위해 지방흡입 또는 지방추출주사를 원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 추세다. 이들은 대체로 허벅지•복부·팔뚝 등 부분비만을 개선하고 싶어한다.

통통한 사람뿐 아니라 마른 사람들도 특정 부위에 콤플렉스를 느껴 지방흡입을 최후의 방편으로 고려한다.

최근에는 더욱 건강과 다이어트가 직결된다는 사실에 복부지방 관리에 힘쓰는 이들이 있어 복부 지방흡입에 대한 수요도 높아지고 있다.

다만,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인 수술 결과를 고려한다면 꼭 체크해봐야 할 요소가 있어 이를 체크해 보려고 한다.

복부 지방흡입은 상황에 따라 윗배·아랫배·옆구리 등 특정 부위의 지방세포만 걷어내거나, 이들 부위를 모두 포함한 복부 전반에 수술을 말한다.

다만 수술 전 환자의 피부탄력을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 복부는팔뚝 허벅지보다 지방세포가 많고 수술 범위 자체가 넓고 커질 수밖에 없어 이미 비만의 진행도가 높은 사람이라면 복부의 피부가 팽창 및 탄력도가 떨어져 있을 가능성이 높다. 즉 복부의 코어 근력이 저하돼 축 처진 듯한 모양으로 변하기도 한다.

또한 이를 고려하지 않고 수술을 진행한다면 복부 지방흡입을 후피부 처짐이 두드러지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이에 수술 전 많은 요소를 확인 및 감안해 수술에 나서야 한다.이는 전적으로 의료진과의상담을 통해 이뤄지며 좋은 집도의를 만나야 환자의 만족도도 높다.

이때 관건은 적정량의 지방을 남겨 피부 처짐이나 탄력저하 문제를 두드러지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다음으로 복부 내 내장지방량 체크다.이는 만족도 가르는 ‘복병’으로 꼽히기 때문이다.

내장지방은 장기에 낀 지방세포로 만성질환·성인병 등 건강문제를 일으키는 주범이다.

내장지방은 지방흡입으로도 뺄 수 다는 것을 알아야한다. 야식·과음 등 잘못된 식습관에 의해 차곡차곡 쌓인 지방이기에 지방흡입 후 내장지방까지 빠진다고 생각하는 것은 잘못된 생각이다.

이에 지방흡입 후 꾸준한 관리와 감량을 통해 복부비만을 관리한다면 더 드라마틱한 효과를 볼 수 있다.

마지막 체크 요소는 추출량이다.이는 너무 많이 뽑아서도 너무 적게 뽑아서도 안된다.

평균적으로 복부는 1000~2500cc의 지방을 제거할 수 있다. 다만 그 이상을 한번에 뽑을 것을 권유하면 이는 잘못된 것이라 판단하고 자신의 의견을 정확히 의료진에게 이야기 해야 한다.

과도흡입을 하게 될 시 대칭 불균형, 패임 현상, 울퉁불퉁한 피부, 유착으로 인한 피부변화 등을 겪을 수 있다.

지방흡입은 분명세계적인 비만치료로 떠올라 많은 사람들이 받는 추세지만, 저렴한 지방흡입가격이나 성공 후기만 바라보며 진행한무분별한 수술은 후회만 남길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이에 꼼꼼한 상담, 충분한 임상경험을 갖춘 부위별 집도의, 식단평가 등 수술 후 사후관리에 이르기까지 지방흡입 수술 전부터 마무리까지 꼼꼼하게 살펴줄 수 있는 병원을 선택해야 한다.

도움말: 이선호 글로벌365mc병원 병원장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