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출기업 막연하기만한 지재권, 해외지식재산센터(IP-DESK)로 해결

[산업일보]
베트남에 화장품 생산 공장을 세우고 현지 영업을 준비 중인 A씨는 상표와 디자인 출원을 두고 고민에 빠졌다. 베트남 영업에 지재권을 요구하는 곳이 없어 당장은 필요 없어 보이는데, 베트남어로 된 출원절차는 복잡하기만 하고 믿을 만한 현지 대리인을 찾기도 막막하다. 다른 일로도 바쁜데, A씨는 막막하기만 하다.


특허청과 KOTRA는 A씨 처럼 해외 지재권에 대해 막연하게만 생각하는 수출 사업자가 권리 확보와 보호의 중요성을 체감하고 적절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중국과 태국, 베트남, 미국, 독일, 일본, 인도,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 9개국 )에 설치한 해외지식재산센터(IP-DESK)가 현지에서 발생하는 지재권 애로사항 해소 지원 사례를 담은 내용을 사례집으로 발간했다.

우수사레집 책자에는 중국·태국·베트남·미국·독일·일본·인도·인도네시아 등 8개국 내 IP-DESK에서 지난 2년간 우리기업이 해외 지재권을 확보하고 보호할 수 있도록 현지에서 지원한 사례를 수록했다.

▲신제품 출시를 위한 실용신안·디자인 출원전략 ▲상표등록 이후 관리요령 ▲악의적 목적의 현지 상표 무단선점 ▲특허·상표·디자인 침해제품 현지 유통 ▲오픈마켓 입점 후 경고장 수령 ▲중문(中文)상표 별도 제작 등 해외 지재권 관련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상황과 IP-DESK를 통한 대응 지원 과정을 상세하게 다뤘다.

일례로, 중국에서 자사 상표를 무단 선점당한 H사는 선점자의 악의성을 입증하고 무효심판에 승소해 상표를 돌려받을 수 있었다.

베트남에서 현지 바이어가 상의 없이 상표를 선점한 상황에서 P사는 심판·소송보다는 비용을 지불하고 해당 상표를 신속하게 양도받는 방안을 택했다. 태국에서의 디자인 침해제품 유통에 대해, E사는 태국에 등록한 디자인권을 바탕으로 침해기업에 경고장을 발송하고 합의서를 작성해 침해기업의 재고 회수 및 상품 디자인 변경을 이끌어냈다.

반면, 독일 전시회에서 디자인 침해제품을 발견한 J사는 현지 디자인권이 없어 직접적 제재가 불가능했다. 유럽 디자인 출원가능 기한도 지난 상태여서, 대신 실용신안을 출원해 자사 제품에 대한 침해 재발을 방지하기로 했다.

특허청 서창대 산업재산보호지원과장은 “지재권 분쟁은 적정 시점을 놓치지 않고 어떤 방식으로 대응하느냐에 따라 결과가 크게 달라질 수 있다”며, “분쟁 발생 시 9개 국가에 설치된 IP-DESK에 즉시 상담을 요청하는 등 특허청의 해외 지재권 보호 지원사업을 활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상미 기자 sm021@kidd.co.kr

반갑습니다. 편집부 이상미 기자입니다. 산업 전반에 대한 소소한 얘기와 내용으로 여러분들을 만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
산소통 트위터 산소통 facebook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