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상공인 체감 매출 지난해 보다 상승

착한 임대인 운동,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효과

소상공인 체감 매출 지난해 보다 상승
자료=통계청, 분석 및 제공=상가정보연구소

[산업일보]
코로나19가 지속되면서 대내외적 경제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내수경기 침체로 인해 올해 상가 시장 분위기도 상당히 경색됐다.

전국 상가 공실률도 높은 수준을 기록하고 있고 지난해까지 상승세를 이어가던 상가 투자수익률도 올해 하락했다. 이러한 분위기 속 정부는 착한 임대인 운동 장려,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등의 지원을 통해 소상공인들을 지원했다.

지난달 6월 소상공인 체감 매출 BSI는 지난해 대비 상승했다. BSI는 경기실사지수(Business Survey Index)로 100초과이면 호전, 100미만이면 악화를 의미한다.

상가정보연구소가 통계청 자료를 분석한 결과 6월 소상공인 체감 매출 BSI는 82.4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6월 BSI 65.8 대비 25.2% 증가한 수치다.

1월 소상공인 체감 매출 BSI는 66.7을 기록하며 지난해 1월 58.5 대비 높은 수치를 기록했으나 코로나 확산이 시작된 2월부터 감소세를 보였다. 2월 소상공인 체감 매출 BSI는 1월 대비 38.8% 감소한 40.8을 기록했고 3월은 2월 대비 28.2% 감소한 29.3을 기록했다.

지난 2월과 3월 체감 매출 BSI는 소상공인 경기실사지수가 조사된 2014년 이래로 역대 2·3월 중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하며 침체된 분위기다. 이후 코로나19 확산이 잦아들기 시작한 4월부터는 BSI가 상승하는 모습을 보였고 긴급재난지원금이 지급된 5월, 6월도 지난해 동기간 대비 상승했다.

그러나 경기실사지수는 100미만이면 시장이 악화된 것을 의미하기 때문에 올해 BSI가 지난해 대비 증가했다고 해서 호황인 시장이라고 보기 어렵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올해 2, 3월은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상가 시장의 분위기는 얼어붙은 모습을 보였고 폐점이 증가해 전국적으로 상가 공실이 증가했다"며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이 잦아들며 국가재난지원금 지급, 국민들의 코로나 인식개선 등의 이유로 4~5월 이후 상가 시장 분위기는 호전되는 양상으로 전개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종수 기자 jslee0505@kidd.co.kr

부동산부 이종수 기자입니다. 지식산업센터, 공구유통상가, 공장, 토지 등 산업 부동산 분야의 알토란 같은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