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8월 17일 임시공휴일이 가져올 경제적 효과는?

전체 생산 유발액 '4조 2천억 원' 추정

[산업일보]
지난 21일, 정부는 국무회의에서 오는 8월 17일을 임시공휴일로 확정했다.
8월 17일 임시공휴일이 가져올 경제적 효과는?

현대경제연구원이 발표한 ‘8.17 임시공휴일 지정의 경제적 파급 영향’ 보고서에 따르면, 이번 임시공휴일 하루의 경제 전체 소비지출액은 2조1천억 원이 될 것으로 추정된다.

이 경제적 파급 효과 추정치는 인구의 절반인 2천500만 명이 임시공휴일에 쉰다는 가정 아래, 현대경제연구원의 과거 연구를 바탕으로 1일 1인당 소비지출액을 8만3천690원으로 가정한 것이다.

소비지출의 구성비를 숙박(23.9%), 교통(28.2%), 식비(34.1%), 오락문화(13.8%)로 가정했을 때 전체 생산유발액은 4조2천억 원, 부가가치유발액 1조 6천300억 원, 취업 유발 인원은 3만 6천 명에 이를 전망이다.

임시공휴일 소비지출의 경제적 파급은 주로 숙박업, 운송서비스업, 음식업, 오락문화서비스업 네 가지를 통해 발생하며, 다양한 산업에 생산유발 효과를 가진다고 이 보고서는 분석했다.

생산유발 효과가 가장 큰 산업은 음식업(7천500억 원), 운수업(7천억 원), 숙박업(5천300억 원), 예술, 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3천100억 원) 등으로 분류된다.

임시공휴일 소비지출의 생산유발 효과는 서비스업 외에도 제조업, 농림수산업 등에도 높은 효과를 가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경제연구원 박용정 선임연구원은 보고서를 통해 ‘총수요 진작은 향후 기업의 생산과 투자 등 총공급을 확대해 가계와 기업, 경제 전반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기업 측면에서는 단기적이지만 생산 활동 중단에 따라 고정비용 지출이 영향을 받을 수 있어 부정적 영향도 존재한다고 덧붙였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