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래 스마트헬스 키워드는 ‘디지털 기술 융합’…韓도 달릴 채비 해야

원격의료 수요 급증, “기술 융합 및 활용 촉진할 산업 환경 조성 필요”

미래 스마트헬스 키워드는 ‘디지털 기술 융합’…韓도 달릴 채비 해야

[산업일보]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팬데믹 사태를 선언한 지 4달의 시간이 지난 현재에도 마땅한 코로나19 관련 치료제와 백신을 찾지 못한 가운데, 전 세계 바이오헬스 분야는 ‘비대면’이라는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KDB미래전략연구소가 최근 발표한 보고서인 ‘포스트 코로나 시대, 바이오헬스 新트렌드’에 따르면, 국내외 바이오헬스 분야에 찾아온 가장 큰 변화는 단연 ‘원격의료’다. 사회적 거리두기의 필요성이 두드러지고 있는 가운데, 기존에는 고령화 사회를 두고 고려됐던 원격의료의 수요가 코로나19가 불러온 ‘비대면 사회’ 속 필수적으로 자리하게 된 것이다.

원격의료란 ICT를 통해 환자의 상태를 파악하는 진료 행위로 현재 4차 산업혁명의 요소 기술과 융합해 ‘스마트 헬스케어’로 진화하고 있다.

KDB미래전략연구소 산업기술리서치센터의 문초혜 연구위원은 보고서를 통해 ‘미국과 중국, 유럽 등 기술선진국은 원격의료를 위한 인프라 구축에 한발 나서 있는 상황이지만, 한국의 경우 법·규제 완화부터 시작해 선진국 대비 다양한 환경 변화가 요구되고 있는 수준’이라고 했다.

스마트 헬스케어산업의 성장을 위해 주목받는 기술은 AI, 빅데이터, 블록체인, 원격모니터링 등으로 다양하다. 해당 기술을 적절히 활용할 수 있는 산업환경이 갖춰져야지만 다음 단계로 나아갈 수 있다는 주장이다.

실제로 부족한 의사 및 병상 등 상대적으로 미흡한 의료환경을 지닌 중국은 원격의료의 필요성을 일찍이 실감한 후 정부주도의 추진을 이어왔다. 의사-환자 간 원격의료를 전면 허용한 2014년 이후, 원격의료 비중은 지난해 6월 기준 전체의 약 10%를 차지하는 수준이다. 코로나19 이후 전화진료 및 처방 등을 한시적으로 허용했으며, 원격의료 건수는 약 10만 건에 달할 정도로 급속히 증가했다.

한국에서도 코로나19를 고려해 지난 2월 24일부터 한시적으로 의사와 환자 간의 원격 의료를 허용했지만, 결국 의료법 등에 막혀 의사와 의료인 간의 원격의료로 대상이 국한되고 말았다.

문초혜 연구위원은 ‘향후 의료산업계의 신 트렌드는 ‘디지털 기술의 융합’’이라며 ‘전통 의료산업에서 ICT 기술이 융합한 스마트 헬스케어산업으로 의료 패러다임이 변화하고 있는 현재, 국가 경쟁력 향상을 위해 기술 확보는 물론 다양한 산업영역 간 파트너십을 강화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라고 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