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19 시국에 다시 언급되는 재생에너지, ‘그린뉴딜’ 시발점 되나?

공공성 갖춘 대규모 재생에너지 개발계획 설계 및 발전원가 투명성 향상 필요

코로나19 시국에 다시 언급되는 재생에너지, ‘그린뉴딜’ 시발점 되나?


[산업일보]
정부가 ‘그린 뉴딜’을 정책의 새로운 기조로 내세우고 이를 실행하기 위해 잰걸음을 걷고 있는 과정에서 재생에너지에 대한 중요성이 재조명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에너지에 접근하는 시선의 변경도 불가피한 상황이다.

9일 국회에서 대한전기협회 주최로 열린 ‘2020년 제2차 전력정책포럼’은 재생에너지의 현주소를 파악하고 향후 추진방향을 점검하기 위해 개최됐다.

더불어민주당 김성환 의원은 축사를 통해 “바람과 태양을 에너지원으로 사용하는 재생에너지로 바꿔야 하는데 분산형 에너지 구조라서 이것을 바꾸는 것이 어렵다”며, “기술적 요소는 도입됐지만 제도가 막혀있다. 그 동안은 정부가 전력직접구매제도에 대해 회의적이었으나 최근 선회하고 있어 배전망 분야에 조만간 큰 변화가 있을 수 있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토론회 발표자로 나선 (사)녹색에너지전략연구소 김윤성 소장은 ‘코로나19시대 재생에너지 활성화 전략’ 이라는 주제의 발표를 통해 코로나19 사태 이후 에너지 분야의 변화 양상을 짚었다.

김 소장은 “코로나19의 영향을 상당 기간 지속될 가능성이 크며, 이로 인해 부문별 에너지 소비행태에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며, “또한,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서는 탄소중립목표가 필요하며 재생에너지는 온실가스감축과 사회경제 측면에서 기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소장의 발표에 따르면, 생태 시스템은 성장과 쇠퇴를 반복해 새로운 균형점으로 이동하는데, 에너지 시스템이 코로나19와 같은 전염병에 회복탄력성을 갖추기 위해서는 장기적인 탄소중립을 방향으로 삼아야 한다.

또한, 에너지전환에서 화석연료 부문 일자리는 감소하나 전체적 에너지부문 일자리는 증가하는데, 이는 재생에너지, 에너지효율, 에너지 유연성&망 부문에서 발생한다. 기술별로는 태양광/육상풍력, 가치사슬면에서는 건설/제조업/유지관리 부문의 발달이 예상되며, 2050년 탄소중립 목표 달성에서 재생에너지를 통한 감축은 60% 이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의 재생에너지 투자비용은 매년 낮아지고 있지만, 우리나라에서는 ‘규모의 경제’가 잘 구현되지 않는다”고 지적한 김 소장은 “재생에너지 투자비용은 패널가격 하락에 따라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낮아질 전망이나, 보다 낮아지기 위해서는 주요 요소별 원가집계구조가 마련돼야 한다”고 언급했다.

재생에너지 활성화를 위한 단기대책과 장기대책에 대해 김 소장은 “단기적으로는 공공성을 갖춘 대규모 재생에너지 개발계획 설계와 발전원가의 투명성 향상이 요구된다”고 말한 뒤, “중기적으로는 지역내 밸류체인 구축, 장기적으로는 2050년 에너지 시스템 전체의 탄소중립이 목표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idd.co.kr

안녕하세요~산업1부 김진성 기자입니다. 스마트공장을 포함한 우리나라 제조업 혁신 3.0을 관심깊게 살펴보고 있으며, 그 외 각종 기계분야와 전시회 산업 등에도 한 번씩 곁눈질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