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19로 늘어난 ‘집콕족’, 집에서 운동하다 외상·스포츠손상 올 수 있어 주의

코로나19로 늘어난 ‘집콕족’, 집에서 운동하다 외상·스포츠손상 올 수 있어 주의
올바로병원 권용신 대표원장
코로나19 바이러스 발발 이래 ‘집콕족’이 늘어났다. ‘집콕족’이란 바깥 외출을 자제하고 집에서 대부분의 생활을 하는 사람들을 일컫는 말이다. 활동량이 줄어들면서 건강관리를 위해 홈 트레이닝으로 운동을 하는 집콕족이 늘어나면서 외상, 스포츠손상을 입는 사례 역시 늘어나는 추세다.

규칙적인 운동은 스트레스 해소와 건강에 도움이 되지만, 부족한 스트레칭이나 근육의 잘못된 사용 등으로 스포츠 부상이 발생하기 쉽다. 어깨, 무릎은 외상이 쉽게 발생하는 부위로 꼽힌다. 대표적인 스포츠손상으로는 반월상연골판 파열이 있다.

무릎 관절 안에서 대퇴골, 하퇴골을 이어주는 연골판인 반월상연골판은 체중 전달, 외력의 분산부터 윤활 기능과 관절 안정성 유지 등 다양한 기능을 담당한다. 무릎을 굽힌 상태에서 뒤틀리는 경우 반월상연골판 파열이 발생하기 쉽다. 주로 홈 트레이닝을 하다가 과한 동작을 취하거나, 강도를 높이려고 욕심을 내다가 반월상연골판 파열과 같은 스포츠손상을 입는 경우가 많다.

반월상연골판이 파열될 경우 무릎을 구부리는 동작을 하기가 어려워진다. 앉았다가 일어날 때 통증이 발생하기 쉬우며, 계단을 내려가는 동작이나 뛰어내리는 동작을 할 때 힘이 잘 분산되지 않아 갑자기 힘이 빠지는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무릎 관절의 운동 범위 역시 제한되며, 출혈이 생겨 부종이 발생할 수 있다. 이를 방치하여 만성으로 발전할 경우 관절이 붓고 뻣뻣해지며, 무릎에 물이 차는 증상이 자주 반복되기도 한다. 무릎을 굽혔다 펼 때 특정 지점에서 걸리는 것 같은 느낌이 드는 것 역시 대표적인 증상이다.

조기에 진단을 받고 손상 정도가 심하지 않다면 4~6주 동안의 보조기 착용, 목발 보행, 소염제 복용 등 비수술적 치료로 대처할 수 있다. 이는 파열이 불완전하거나, 변연부 파열이 작게 발생한 경우 다른 질환이 동반되지 않을 때 한한다. 보존적 치료로 회복이 어려울 만큼 파열이 심각한 상황이라면 관절내시경을 이용한 수술적 치료가 필요할 수 있다.

연골, 연골판과 같은 부위는 한 번 손상되면 재생이 어렵다. 무리가 가지 않는 생활 습관과 올바른 자세 유지, 적정 수준의 운동이 필요한 이유다. 적정 체중을 유지해 하중 부하가 크게 걸리지 않도록 하고, 운동 전후는 물론 일상생활 중 수시로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도 바람직한 방법이다.

집에서 운동할 때는 본인에게 맞는 운동을 선택하고 부담이 가지 않는 선에서 정확하게 동작을 수행해야 한다. 반월상연골판 파열을 비롯해 어깨 충돌 증후군이나 회전근개 파열 등, 다양한 근골격계 질환은 생활 속 습관 교정과 올바른 운동만으로도 대다수 예방이 가능하다.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진 요즘, 홈 트레이닝 역시 정확성을 고려하여 진행해야 한다.

도움말: 올바로병원 권용신 대표원장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