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방자치단체 납품하려던 마스크 45만 개 중 20만 개 가짜마스크

25만 개 정상 제품 공급 후 수급 어려워지자 브로커 통해 구매

지방자치단체 납품하려던 마스크 45만 개 중 20만 개 가짜마스크

[산업일보]
국내산 마스크 가격이 코로나19가 창궐하던 당시와 달리 빠르게 안정을 찾고 있지만, 여전히 가짜 마스크를 제조해 유통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내 마스크 제조업체의 디자인을 도용해 불법 유통을 시도한 가짜 마스크 10만 개를 적발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에 적발한 가짜 마스크는 업체가 지방자치단체에 총 45만 개를 납품하기로 계약한 후 25만 개는 정상적으로 생산한 제품을 공급하고 이후 수급이 어려워지자 마스크 제조업체가 아닌 유통 브로커를 통해 구매한 것으로 확인했다.

식약처는 특히 제보 당일 신속하게 대처함으로써 지방자치단체 납품 하루 전에 적발해 유통을 사전에 차단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식약처는 이번 사건을 수사로 전환해 가짜 마스크의 유통 경위 등을 철저히 추적·조사해 관련 법령에 따라서 강력하게 처벌할 예정이며, ‘코로나19’ 상황을 악용해 법령을 위반하는 불법 제조·유통 업체에 대해는 엄정히 수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김예리 기자 yrkim@kidd.co.kr

해외 글로벌 기업들의 동향을 신속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