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외국인 관광산업 올해 내 회복 힘들어

4월 방일 관광객, 전년 동월 대비 '99.9%' 감소

[산업일보]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각국의 입출국에 제한이 걸리면서 관광업계가 큰 타격을 받고 있다.

한국은행이 21일 발표한 '해외경제 포커스' 보고서에 따르면, 일본의 외국인 관광산업은 올해 내로 회복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일본, 외국인 관광산업 올해 내 회복 힘들어

일본은 지난 15일을 기준으로 중국과 한국을 포함해 111개국 거주자의 입국을 제한했다. 이로 인해 방일 외국인은 급격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일 관광객은 올해 2월부터 감소하기 시작해 3월에는 전년 동월과 비교해 93% 감소했으며 4월에는 99.9% 감소했다. 지난해 4월 방일 관광객은 292만6천685명이었으나, 올해는 2천900명으로 잠정 추산된다.

이 보고서는 일본의 의료·방역 체계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시기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을 때 올해 내로 관광산업이 회복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측했다.

일본의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는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인구 100만 명당 검사 건수가 주요국보다 현저히 낮다는 점과 지역사회 전파 등으로 인해 쉽게 관광을 결정할 상황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일본의 외국인 관광객 관련 소비는 지난해 4.8조 엔에 달하는 규모를 기록했는데, 일본 정부는 외국인 관광객 감소에 따른 경제적 타격을 완화하고 지역경제를 회복하기 위해 국내 여행 장려정책을 펼치고 있다.

지난 19일부터 일본은 국내 여행 제한을 해제했으며, 'Go to Campaign'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Go to Campaign'은 여행 쿠폰 및 음식점 포인트 등을 지급하는 사업이며, Go to Travel, Go to Eat, Go to Event, Go to 商店街 등으로 분류된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