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역 패러다임 ‘감염차단 도시’로 전환 필요

감염병 원천 차단할 수 있는 Unfection City와 스마트 감염병 감시체계 구축

[산업일보]
정부는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1월 이후 전력을 다해 감염 확산을 막기위해 확진자 조기발견을 위한 대규모 검사 및 승차검사(Drive-thru) 방식의 도입을 비롯해,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을 펼치고 있다. 최근에는 QR코드를 활용한 전자출입 명부 시행 등 다양한 방식으로 선제적 대응에 나서고 있다. 이 같은 K-방역정책은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대응 모범사례로 평가받고 있고, 많은 나라에서 한국의 방역체계를 주목하고 있다.

방역 패러다임 ‘감염차단 도시’로 전환 필요

국민 87.7%는 코로나19를 통해 우리나라의 감염병 대응능력이 더 발전할 것으로 기대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이후 우리나라의 방역정책과 대응이 한 단계 더 발전했다고 응답한 비율도 83.2%나 됐다.

경기연구원이 지난 4월 30일 전국 17개 광역시·도 15세 이상 1천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국민 인식 설문조사’ 결과로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국민 76.3%가 잘했다고 평가했다. 이는 2015년 정부의 메르스 대응에 대한 긍정적 평가인 29.0%에 비해 2배 이상 높은 수준이다.

향후 코로나19와 같은 신종감염병 발생 시 대응능력에 대해서는 ‘의료진/의료기술’을 신뢰하는 비율이 90.7%로 압도적인 지지를 보였다. ‘정부의 대응역량’에 대한 지지는 69.3%, ‘성숙한 시민의식’은 62.1%로 집계됐다.

‘본인이 코로나19에 감염될 경우 어떠한 상황이 예상되는지’에 대한 물음에는 응답자 49.4%가 ‘독감(인플루엔자) 수준의 고열 증상을 경험하고 완치될 것’으로 예상했고, ‘무증상 또는 감기 정도의 가벼운 증상을 경험하고 완치될 것’으로 예상하는 응답자는 41.3%로, 국민 대다수는 코로나19가 치명적이지 않다고 여기는 것을 알 수 있다.

코로나19 확산의 가장 큰 원인으로 응답자 52.9%는 ‘종교집회 등 대규모 모임/단체활동’을 꼽았다. ‘지속적 해외유입’(16.3%), ‘자가격리 이탈, 역학조사 허위진술 등 개인 일탈행동’(14.7%)이 그 뒤를 이었다.

방역 패러다임 ‘감염차단 도시’로 전환 필요
감염차단 도시(Unfection City)의 개념(자료=이은환 연구위원작성)

이은환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코로나19로 우리나라 방역체계가 진일보한 점은 분명하지만, 향후 신종감염병 출현에 대비하기 위해 첨단 기술을 활용한 신개념 방역체계로의 전환을 준비해야 한다”면서 그 일환으로 ‘감염차단 도시(Unfecion City)’를 제안했다.

부정 접두어 ‘un’과 감염을 의미하는 ‘infection’의 합성어인 ‘감염차단 도시(Unfection City)’는 감염병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도록 만든 도시를 의미한다. 도시 설계부터 모든 재료와 자재 등에 감염차단 소재를 적용하고, 건축물의 경우 사람이 건물에 들어설 때 자동으로 감염 여부를 판단해 소독한다는 구상이다.

건물 내 또는 거리에서는 로봇과 드론을 이용해 실시간으로 감염 의심자와 확진자를 발견한 뒤 방역당국으로 전송하고 인공지능이 분석하는 ‘스마트 역학조사 시스템’도 포함된다.

이은환 연구위원은 또한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등 개인의 실천에 전적으로 의존해야 하는 방역정책과 확진자의 진술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노동집약적인 역학조사 방법은 한계에 봉착했다”며 “기존의 방역 패러다임에서 벗어나 도시 전체가 방역기능을 할 수 있는 신개념 스마트 감염병 감시체계 구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