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드뉴스] ‘핀테크 산업’, 캐나다 창업시장의 돌파구 됐다

캐나다 핀테크 산업의 성지는 ‘온타리오’…스타트업·인큐베이터·액셀러레이터 공존 생태계

@IMG2@
@IMG3@
@IMG4@
@IMG5@
@IMG6@
@IMG7@
@IMG8@
[산업일보]
높은 진입장벽으로 인해 정체된 모습을 보여 온 캐나다의 창업 시장이 ‘핀테크(Fintech)’로 다시 한번 활기를 얻고 있습니다. 캐나다는 세계 평균 대비 낮은 핀테크 도입률을 지닌 국가로 향후 관련 산업의 성장 잠재력이 우수하다고 여겨지고 있기 때문인데요.

KOTRA의 보고서에 따르면, 핀테크 기술이 보편화하고 있는 세계의 흐름에 따라 보수적으로 일컬어지는 캐나다 은행 및 금융업계 또한 이를 적극적으로 수용하며 변화에 대처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은행권과 핀테크의 협업이 활발해지는 것은 기존의 금융업계가 핀테크 기술을 ‘경쟁자’가 아닌 고객 유입에 힘쓸 ‘동반 파트너’로 여겼기 때문인데요. 핀테크 글로벌에 따르면, 지난해 캐나다 내 핀테크 투자 금액은 약 32% 상승한 14억9천9백만 달러(USD)로, 연간 최대 투자 규모를 달성했습니다.

캐나다 내 핀테크 산업의 성지는 온타리오 주(47%)입니다. 이곳에만 약 194개의 핀테크 스타트업과 19개의 벤처캐피탈이 소재해 있으며, 성장을 가속화 할 20여 곳의 관련 인큐베이터와 액셀러레이터도 공존해 있습니다.

캐나다의 핀테크 시장은 점진적인 성장세를 이어나갈 전망입니다. 외국 기업에도 충분한 진입 기회가 있는 것으로 사료되는 만큼, 우수한 기술력을 지닌 한국 기업 또한 캐나다 핀테크 시장 내에서 미개발 분야를 찾음으로써 전략적으로 접근해 성장할 수 있길 기대해 봅니다.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산소통’
[카드뉴스] ‘핀테크 산업’, 캐나다 창업시장의 돌파구 됐다

[카드뉴스] ‘핀테크 산업’, 캐나다 창업시장의 돌파구 됐다

[카드뉴스] ‘핀테크 산업’, 캐나다 창업시장의 돌파구 됐다

[카드뉴스] ‘핀테크 산업’, 캐나다 창업시장의 돌파구 됐다

[카드뉴스] ‘핀테크 산업’, 캐나다 창업시장의 돌파구 됐다

[카드뉴스] ‘핀테크 산업’, 캐나다 창업시장의 돌파구 됐다

[카드뉴스] ‘핀테크 산업’, 캐나다 창업시장의 돌파구 됐다

[산업일보]
높은 진입장벽으로 인해 정체된 모습을 보여 온 캐나다의 창업 시장이 ‘핀테크(Fintech)’로 다시 한번 활기를 얻고 있습니다. 캐나다는 세계 평균 대비 낮은 핀테크 도입률을 지닌 국가로 향후 관련 산업의 성장 잠재력이 우수하다고 여겨지고 있기 때문인데요.

KOTRA의 보고서에 따르면, 핀테크 기술이 보편화하고 있는 세계의 흐름에 따라 보수적으로 일컬어지는 캐나다 은행 및 금융업계 또한 이를 적극적으로 수용하며 변화에 대처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은행권과 핀테크의 협업이 활발해지는 것은 기존의 금융업계가 핀테크 기술을 ‘경쟁자’가 아닌 고객 유입에 힘쓸 ‘동반 파트너’로 여겼기 때문인데요. 핀테크 글로벌에 따르면, 지난해 캐나다 내 핀테크 투자 금액은 약 32% 상승한 14억9천9백만 달러(USD)로, 연간 최대 투자 규모를 달성했습니다.

캐나다 내 핀테크 산업의 성지는 온타리오 주(47%)입니다. 이곳에만 약 194개의 핀테크 스타트업과 19개의 벤처캐피탈이 소재해 있으며, 성장을 가속화 할 20여 곳의 관련 인큐베이터와 액셀러레이터도 공존해 있습니다.

캐나다의 핀테크 시장은 점진적인 성장세를 이어나갈 전망입니다. 외국 기업에도 충분한 진입 기회가 있는 것으로 사료되는 만큼, 우수한 기술력을 지닌 한국 기업 또한 캐나다 핀테크 시장 내에서 미개발 분야를 찾음으로써 전략적으로 접근해 성장할 수 있길 기대해 봅니다.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산소통’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