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마트 헬스케어·빅데이터·AI· 클라우드·5G 등 아기유니콘200, 98개사 2차 평가 통과

스마트 헬스케어·빅데이터·AI· 클라우드·5G 등 아기유니콘200, 98개사 2차 평가 통과
스마트 헬스케어(웨어러블 의료기기, 원격의료 등), 교육(온라인 교육시스템·컨텐츠 등), 스마트비즈니스&금융(원격근무, 전자결제 등), 생활소비(온라인 소비재 제조판매, 배달앱 등), 엔터테인먼트(게임, SNS 등), 물류유통(물류관리 플랫폼, 드론 등), 기반기술(빅데이터, AI, 클라우드, 5G 등)

[산업일보]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와 창업진흥원(이하 창진원)은 지난 12일부터 14일까지 ‘아기유니콘200 육성사업’ 2차 평가를 진행, 98개사를 최종평가로 추천한다고 밝혔다.

‘아기유니콘200 육성사업’은 벤처 4대강국 실현을 위해 정부가 추진하는 'K-유니콘 프로젝트'의 핵심사업 중 하나다. 스타트업계의 높은 관심 속에 총 254개사가 신청(공모 246, 국민추천 8)했다. 이 가운데, 214개사가 요건검토(창진원)와 1차 현장 기술평가(기보)를 통과했으며, 2차 평가에서는 벤처투자자 등으로 구성된 전문가들이 심도깊은 토론식 서류평가를 통해 98개사를 최종평가로 추천해 이달 중에 40개사를 최종 선정한다.

업종별로는 ICT 및 Data·Network·AI 기반 플랫폼 분야 스타트업(50%, 49개)이 다수 포함됐다. 이어 바이오헬스 분야(29.6%, 29개), 일반 제조 및 서비스 분야(20.4%, 20개) 순으로 많았다.

최종평가에 추천된 기업의 평균 투자금액은 47억 원으로, 20억 원에서 50억 원 투자유치(60.2%, 59개)를 한 스타트업이 가장 많았으며, 50억 원 이상 투자를 유치한 기업도 39개에 달했다.

또한, 기술보증기금의 기술·사업성 평가 A등급 이상이 41%를 차지할 정도로 매우 우수한 기업이 많았으며, 코로나19 국면에서 각광받고 있는 비대면 벤처·스타트업(64.3%, 63개)도 다수 통과했다.

최종평가의 전문심사단으로는 K-유니콘 서포터즈뿐 아니라 아마존, 페이스북, 알리바바, 삼성, 현대차 등 글로벌 기업 관계자도 참여해 기술의 혁신성 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 진출 가능성을 균형있게 판단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중기부 이옥형 벤처혁신정책과장은 “많은 유망 벤처·스타트업이 지원하면서 대다수 신청기업이 1차 기술평가를 통과하는 등 우열을 가려내기가 어려웠다”며, “전문심사단과 국민심사단이 함께 엄정한 심사를 진행해 대한민국의 미래 유니콘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높은 기업을 선정하겠다”고 밝혔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
산소통 트위터 산소통 facebook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