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상하이, 새로운 경제 생태계로 기회 만드나

인공지능, 5G, 빅데이터 등 스마트기술과 융합한 '온라인 신경제'

[산업일보]
지난 4월 8일, 중국 시진핑 주석은 코로나19 이후 상하이시의 새로운 경제 발전을 가속하기 위해 "상하이시 온라인 신경제 발전을 촉진하기 위한 행동방안(2020-2022年)"을 발표했다.

한국무역협회(이하 KITA)는 지난 3일 '상하이시 온라인 신경제(2020-2022年) 지원 정책 현황 및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해당 정책을 정리하고 소개했다.
상하이, 새로운 경제 생태계로 기회 만드나

온라인 신경제는 인공지능, 5G, 인터넷,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의 스마트기술과 제조, 금융, 레크리에이션, 교육 건강, 유통 등을 융합한 새로운 경제 모델이다.

이 정책은 2022년 말까지 상하이를 국제적인 온라인 신경제 지역으로 발전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는데, 4개 분야 목표와 집중 육성 분야 12개, 육성 방안 6개, 관리 방안 5개를 포함하고 있다.

4개 분야의 목표는 혁신 기업과 브랜드 상품을 육성하고 애플리케이션 커뮤니티를 형성하며 핵심기술 개발을 추진하는 것이다.

온라인 경제와 관련해 중점적으로 육성할 분야는 무인공장, 산업인터넷, 원격근무, 온라인금융, 온라인 레크리에이션, 온라인 박람회, 신선식품 전자상거래, 무접촉 배송, 신규 이동수단, 온라인 교육, 온라인 연구개발, 온라인 의료로 12개다.

상하이시의 온라인 신경제 발전을 돕고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기술 개발 방안도 필요하다. 중국이 정리한 6개의 기술 개발 방안으로는 스마트 핵심 기술, 애플리케이션 커뮤니티 개방 확대, 혁신 기업 육성, 브랜드 온라인 마케팅 보급, 디지털 자원 공유, 신 인프라 건설이 있다.

온라인 신경제가 유지될 수 있도록 하는 관리 방안 5가지는 다음과 같다. 협력 능력을 강화하고 포용적으로 관리 감독하며 공공 서비스를 강화하고 신규 인재 평가 시스템을 모색하는 것이다. 이에 더해 신 온라인 경제 생태 단지 건설도 제시했다.

KITA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상업이나 교육, 의료, 행정 등 전반적인 사회 트렌드가 변화함에 따라, 상하이시는 새로운 경제 생태계 조성을 위해 지속적인 지원 정책을 펼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이 보고서에 따르면, 상하이시는 코로나19로 인해 1분기 대세계 무역이 전년 동기 대비 6% 감소했다. 하지만 1분기 전자상거래 거래액은 1천343억 위안을 기록해 전년 동기와 비교해 19.1%의 성장을 보였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