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기화학적 이산화탄소 전환기술 특허출원 활발

지구온난화 주범 이산화탄소 재활용 기술 개발 다양해져

전기화학적 이산화탄소 전환기술 특허출원 활발

[산업일보]
올 여름 무더운 날씨가 예상되는 가운데, 지구온난화의 주범중 하나인 이산화탄소 저감하는 기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산화탄소 저감 기술의 범위가 이산화탄소를 단순히 포집해 폐기하는 것에서 부터, 이산화탄소를 재활용하려는 수준까지 확장됨에 따라 이산화탄소를 유용한 화합물로 전환하기 위한 다양한 기술들이 개발되고 있다.

이 가운데 전기화학적 전환(환원반응)을 이용한 이산화탄소의 재활용 기술은 전기를 활용함에 따른 설비운용의 용이성, 설비 공간이 크게 필요하지 않아 차세대 이산화탄소 재활용 기술의 하나로 주목받고 있다.

이에 따른 특허출원 역시 활발하다.

특허청에 따르면, 전기화학적 이산화탄소 전환 기술 관련 특허출원건수는 최근 5년간(2015년~2019년) 161건으로 그 이전 5년(2010년~2014년, 84건)에 비해 약 2배 가량 증가했다.

기술분야별 출원동향을 살펴보면 전환 장치의 구조와 관련된 출원이 136건(55%), 전환 장치의 구성요소 중 하나인 환원전극과 관련된 출원이 90건(37%), 산화전극, 분리막 등의 기타 구성요소와 관련된 출원이 19건(8%)이나 됐다.

환원전극 관련 특허가 활발한 것은 환원전극의 촉매 등의 구성에 따라 화학 약품 제조 등에 사용되는 일산화탄소, 고무 제조 등에 사용하는 포름산, 연료 등에 사용되는 알코올과 탄화수소 등의 다양한 생성물을 얻을 수 있고, 이산화탄소의 유용한 생성물로의 전환 효율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전기화학적 이산화탄소 전환기술 특허출원 활발

출원인별 특허출원 동향을 살펴보면, 내국인이 175건(71%)을, 외국인은 70건(29%)을 출원했다. 내국인 특허출원 중에는 대학 및 연구기관(157건, 90%)의 비중이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고, 나머지는 기업(18건, 10%)이 출원했다. 외국인 특허출원에선 미국(26건, 37%), 유럽(21건, 30%), 일본(10건, 14%) 순으로 출원비중이 높았다.

대학 및 연구기관의 비중이 대다수를 차지하는 것은 투입되는 전기에너지와 원료 대비 생성물의 경제성 확보 등에서 아직
연구개발단계에 머물러 있기 때문이다.

특허청 유현덕 재료금속심사팀장은 “전기화학적 이산화탄소 전환 기술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감소시켜 지구 온난화 문제를 해결하는 목적 뿐 아니라 이산화탄소의 재활용이라는 측면에서 경제적 가치가 높으므로 이에 대한 기술개발이 앞으로 활발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해당 기술의 실용화를 위한 기업의 관심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예리 기자 yrkim@kidd.co.kr

해외 글로벌 기업들의 동향을 신속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