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상가 공실률↑ 주거·업무지구 인근 상권 '선방'

서울 상가 공실률↑ 주거·업무지구 인근 상권 '선방'
왕십리역 인근 상권 전경(출처=상가정보연구소)

[산업일보]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과 배달 애플리케이션 및 이커머스 시장을 이용하는 양이 많아지면서 올해 상가 시장의 분위기는 얼어붙었다. 실제 올해 전국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지난 분기보다 증가했으며 서울 중대형 상가 공실률 또한 늘었다.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 전국 중대형 상가 평균 공실률은 11.7%로 지난해 4분기 평균 공실률 11% 대비 0.7% 포인트 많아졌다.

제주를 제외한 전국의 중대형 상가 공실률 중 가장 낮은 공실률을 기록하고 있는 서울 역시, 지난 1분기 공실률이 상승했다. 서울 1분기 중대형 상가의 평균 공실률은 7.9%로 지난해 4분기 공실률 6.9% 대비 1% 포인트 증가했다.

1분기 서울 내에서 중대형 상가 평균 공실률이 지난해 4분기 대비 가장 많이 증가한 지역은 이태원으로 조사됐다. 이태원 1분기 공실률은 28.9%로 지난해 4분기 공실률 19.9% 대비 9% 포인트 증가했다. 이어 ▲압구정(7.5%P), ▲장안동(5.7%P), ▲영등포(4%P), ▲명동(3.1%P) 등의 지역 순으로 증가폭이 컸다.

공실률이 감소한 지역도 있다. 1분기 상계역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2.2%로 지난해 4분기 공실률 4.6% 대비 2.4% 포인트 감소했다. 이어 ▲테헤란로(2.3%P↓), ▲광화문(1.7%P↓), ▲신림역(1.1%P↓) 등의 지역 순이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서울 내 상권에서 내외국인 관광객이 방문하는 이태원, 압구정, 명동 등의 지역은 공실률이 증가했고 주거 시설 또는 업무 시설이 밀집해 있는 상계동, 테헤란로, 광화문 등의 지역은 공실이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코로나19 이후 관광 및 유흥 상권의 분위기는 침체됐지만 오히려 주거 또는 업무 시설과 밀집된 생활 상권의 분위기는 비교적 괜찮아 보인다"고 했다.

이어 "내수경기 침체와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이 현재까지도 진행돼 전체적인 상권의 침체된 분위기를 반영하고 있고, 특별한 사회·경제적 변수가 없는 한 당분간 이러한 분위기는 유지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종수 기자 jslee0505@kidd.co.kr

부동산부 이종수 기자입니다. 지식산업센터, 공구유통상가, 공장, 토지 등 산업 부동산 분야의 알토란 같은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