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 최대 무역 박람회 ‘캔톤페어’ 참가기업 지원

중국 최대 무역 박람회 ‘캔톤페어’ 참가기업 지원
출처=cantonfair 사이트

[산업일보]
코로나19로 수출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을 위해 다음 달 개최하는 중국 최대 무역 박람회 ‘중국수출입상품박람회(캔톤 페어)’에 경기도의 지원으로 수출기업 10개사가 참가한다.

올해 127회를 맞는 캔톤 페어는 전 세계 바이어와 기업들이 참가하는 세계 최대 종합 소비재 박람회다. 다음달 15~24일에 열리며 올해는 코로나19로 개최 이래 처음 온라인 전시회로 변경했다.

경기도는 중국 GBC(경기비즈니스센터)를 활용해 도내 우수 수출 중소기업 10개사를 선정, 건강기능식품부터 유아용품, 화장품 등의 제품을 온라인으로 홍보 판매하도록 지원한다.

기업이 바이어와 24시간으로 상담할 수 있도록 화상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고 필요할 경우 GBC에서 통역을 지원하도록 했다. 온라인 상담 후에 진행되는 사후관리까지 체계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경기도가 지원하는 화상상담 서비스는 코로나19로 해외 진출이 어려워진 수출기업을 위한 비대면 마케팅 방식으로 진행한다. 도는 이달 중 디지털무역상담실 구축을 완료할 예정이다. 경기도 기업은 6월부터 새로운 방식으로 해외 각국의 바이어와 수출 상담 등 거래를 할 수 있게 됐다.

김규식 경기도 경제기획관은 “이번 온라인 전시회 참가는 도내 기업들이 새로운 환경의 트렌드를 익히고, 각국 바이어들에게 뛰어난 제품력을 알릴 수 있는 중요한 기점이 될 것”이라며 “온라인을 통한 비대면 마케팅이 가능한 분야를 지속 발굴해 기업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신상식 기자 scs9192@kidd.co.kr

반갑습니다. 신상식 기자입니다. 정부정책과 화학, 기계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빠른 속보로 여러분들을 찾아뵙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