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19 극복 위해 경기벤처센터 입주기업 임대료 절반 시행

입주기업 1곳 당 평균 150만 원 임대료 할인

코로나19 극복 위해 경기벤처센터 입주기업 임대료 절반 시행
경기벤처창업지원센터 제공

[산업일보]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기벤처창업지원센터 입주기업은 이달부터 6개월 동안 임대를 할인 받는다. 경기도가 임대료의 절반을 할인하기로 했다.

이번 조치는 지난 3월초 벤처창업지원센터 입주기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피해현황조사를 실시한 결과, 다수의 입주기업들이 상당한 경제적 피해를 입은 것으로 파악돼, 긴급 결정을 내린 것이다.

조사 결과 전체 입주기업의 58%가 직접적인 타격을 입었다고 답했다. 피해액은 총 38억4천200만 원으로 업체 1곳당 평균 6천500만원 상당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이다.

특히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필요한 지원정책에 대한 수요를 파악한 결과, ‘피해기업 임대료 지원’이 57%로 가장 많았고, 이어 ‘경영안정자금지원(27%)’, ‘재정조기집행(8%)’ 등을 원했다. 도는 올해 1회 추가경정예산에 사업비 2억 원을 편성, 이를 바탕으로 올해 4월부터 9월까지 6개월 동안 임대료의 50%를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현재 도내 16개 경기벤처창업지원센터(북부 8개소, 남부 8개소)에 입주 중인 130여 개 사의 기업들로, 업체 1곳 당 평균 150만 원 가량의 임대료를 할인받을 수 있을 것으로 추산된다.

박상덕 경기도 창업지원과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중소·벤처기업이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만큼,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다각적인 지원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이번 임대료 지원이 피해 기업이 하루빨리 정상화 되고, 지역경제가 회복되는 마중물 역할을 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벤처창업지원센터’는 경기도에서 지원하고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 운영 중인 ‘기술기반 창업 허브’로, 창업 3년 이상 7년 미만 성장기 유망 기술창업기업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입주기업은 저렴한 비용으로 전용 사무공간과 공용 시설을 제공받는다. 창업교육과 제품홍보 및 판로지원, 시제품/디자인 개발 등 사업화 지원, 분야별 전문가의 멘토링 지원 등을 필요에 따라 받을 수 있다.
이종수 기자 jslee0505@kidd.co.kr

부동산부 이종수 기자입니다. 지식산업센터, 공구유통상가, 공장, 토지 등 산업 부동산 분야의 알토란 같은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