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국 평균보다 낮은 지방 도시 상가 투자 수익률

경남 내 상권, 투자수익률 0%대 상권도 3곳 기록

전국 평균보다 낮은 지방 도시 상가 투자 수익률
서울 망원동 망리단길 상권 전경(출처=상가정보연구소)

[산업일보]
최근 몇 년 새 소셜커머스, 배달 및 중고물품 거래 애플리케이션 사용자가 늘면서 오프라인 매장이 다소 침체된 분위기다.
게다가,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으로 경기가 꽁꽁 얼어 붙었다.

지난해 4분기 전국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11.7%나 된다. 통계를 집계한 2002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2019년 한 해 동안 전국 중대형 상가 투자 수익률은 6.29%로 2018년 6.91% 대비 0.62% 포인트 하락했다. 지방 도시의 경우 상황은 더욱 심각했다.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상가정보연구소는 수도권과 광역시를 제외한 2019년 지방 도시 중대형 상가 평균 투자 수익률은 4.4%로 전국 투자 수익률 평균 6.29% 대비 1.89%P 낮았다고 7일 밝혔다.

지방 도시 중 평균 투자 수익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5.91%를 기록한 전남이다. 이어, ▲전북(5.18%), ▲강원(5.04%), ▲충북(4.85%) 등의 지역 순이었다. 이는 지방 도시 중 수익률이 높은 지역들이지만 전국 평균 투자 수익률에 밑도는 수치였다.

평균 투자 수익률이 가장 낮은 지역은 2.53%를 기록한 제주다. 뒤를 이어 ▲경남(3.16%), ▲충남(4.35%), ▲경북(4.43%), ▲세종(4.57%) 등의 지역 순으로 수익률이 낮았다.

2019년 지방 도시 상권 중 평균 투자수익률이 0%대인 곳도 3곳 있었다. 3곳의 상권 모두 경남 지역에 위치해 있다. 투자 수익률이 가장 낮은 상권은 0.59% 수익률을 기록한 진해 상권이다. 거제옥포는 0.82%, 창원역 0.86%으로 조사됐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최근 온라인 시장 사용자 급증과 내수경기 침체 등으로 오프라인 매장 매출에 적지 않은 피해를 입혔다"며 "코로나19 바이러스까지 겹쳐 상가 공실 위험이 늘었고, 결국, 수익률까지 영향을 줬다"고 했다.

이어 조 연구원은 "지방 도시 같은 경우는 인구 감소, 지역 주요 산업 침체 등의 요소로 상가 시장의 분위기는 더욱 경직돼 있어, 지역 경기가 활성화되지 않는 한 이러한 분위기는 당분간 유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이종수 기자 jslee0505@kidd.co.kr

부동산부 이종수 기자입니다. 지식산업센터, 공구유통상가, 공장, 토지 등 산업 부동산 분야의 알토란 같은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