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출기업에 자금·마케팅·컨설팅 등 이용률 높은 서비스 위주 패키지 지원

수출기업에 자금·마케팅·컨설팅 등 이용률 높은 서비스 위주 패키지 지원

[산업일보]
코로나19로 인해 대외 교역 환경이 악화되고 있다. 한국 기업의 어려움 해소를 위한 단계별 맞춤 지원 ‘수출 더하기+ 프로젝트’가 시행되고 있다.

한국무역협회는 기업의 수출 활력 제고를 위해 수출 단계별 맞춤형 종합지원 패키지 ‘수출더하기+ 프로젝트’를 2일부터 시행했다고 6일 밝혔다.

무협은 기업별 수출실적과 사업 참여 의지 등을 고려해 ‘수출 첫걸음’, ‘도약’, ‘회복’ 각 단계별 100개사, 총 300개사를 선정했으며 자금, 마케팅, 컨설팅 등 18종으로 구성된 단계별 맞춤 지원 패키지를 제공할 예정이다.

최근 수출 증가가 두드러지는 기업일수록 협회 서비스를 적극 이용한다는 점에 착안해 이용률이 높은 서비스 중심으로 지원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무역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300여개 기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수출이 증가한 기업의 협회서비스 활용도는 전년대비 24.5% 증가한 반면 수출이 감소한 기업은 활용도가 3.2%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 첫걸음’그룹은 전년도 수출실적 10만 달러 이하인 기업으로 이들에게는 통번역 비용, 운송비 등으로 사용할 수 있는 수출 바우처가 기존 최대 90만 원에서 50만 원이 추가로 제공된다. 또한 코트라·무역보험공사·수출입은행 등 유관기관과 연계한 수출기업화 사업 지원도 받을 수 있고 전문무역상사 상담회 참가와 전시회·상담회 등 참가 후 계약 성사까지 후속 컨설팅도 지원한다.

전년도 수출이 다소 증가했으나 200만 달러 이하에 머무른 ‘수출 도약’그룹과, 2년 전 수출이 증가해 50만 달러 초과 300만 달러 이하의 실적을 올렸으나 지난해 수출이 감소한 ‘수출 회복’그룹에게는 더 큰 혜택이 제공된다.

이들 그룹에는 무역진흥자금 추천한도가 최대 3억까지 상향되고 수출 바우처도 200만 원이 추가로 주어진다. 협회 185만개 바이어 데이터베이스(DB)를 활용한 바이어 발굴, 무역통상 및 자금 애로 우선 해결, 혁신 스타트업과의 개방형 혁신 등도 지원한다.

그룹과 관계없이 선정된 모든 기업에게는 전담 수출현장 자문위원 지정 및 방문, 온라인 무역실무교육, 수출단체보험 전액 지원, 기업간(B2B) 및 기업-소비자간(B2C) 전자상거래 플랫폼 입점, 온라인 무역실무교육, 글로벌 무역전문과 양성과정(GTEP) 참여 대학 및 산학협력기업 추천을 통한 무역인재 소개 등을 지원한다.

무협 박천일 회원지원본부장은 “전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과 사회적 거리두기로 무역업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비대면 마케팅, 화상 상담, 온라인 수출플랫폼 등 대체 서비스를 강화해 돌파구를 마련할 것”이라면서 “이번 프로젝트로 포스트 코로나19를 대비해 무역업계의 수출 역량 제고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상미 기자 sm021@kidd.co.kr

반갑습니다. 편집부 이상미 기자입니다. 산업 전반에 대한 소소한 얘기와 내용으로 여러분들을 만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