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국 테크노파크 입주 기업 임대료 20%~50% 감면

전국 테크노파크 입주 기업 임대료 20%~50% 감면

[산업일보]
코로나19 여파로 경영상 애로를 겪고 있는 중소기업의 어려움 해소차원에서 전국 테크노파크가 ‘착한 임대 운동’에 동참했다.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30일자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테크노파크 임대료 감면은 코로나19 여파로 직·간접적인 피해가 큰 대구·경북지역을 비롯해 인천, 경남, 제주 등 전국 19개 중 13개 테크노파크가 1천466개 입주기업에게 20~50%의 임대료를 3월부터 평균 3개월간 한시적으로 감면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테크노파크가 주변의 시세보다 저렴하게 임대료를 운영해 왔음에도 코로나19 여파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기업의 고통을 함께 분담하자는 차원이다.


중기부에 따르면, 테크노파크는 지역 중소기업의 육성을 위해 1997년 12월, 6개 기관을 시작으로 지역별 단계적으로 설립돼 현재까지 19개 테크노파크가 운영되고 있다.

테크노파크별 평균 110개사 등 총 2천100개 사가 입주해 있다. 이번 임대료 감면을 통해 약 70%의 입주기업이 도움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중기부는 이번에 자발적으로 임대료 인하에 참여한 테크노파크들에게 감사와 함께, 임대료 감면에 참여한 테크노파크는 추후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한편, 대구테크노파크는 임직원이 모금한 성금과 전북테크노파크 및 전남테크노파크에서 기증받은 1천여 장의 마스크를 대구의료원에 전달하는 등 훈훈한 사례도 전해지고 있다.
이종수 기자 jslee0505@kidd.co.kr

부동산부 이종수 기자입니다. 지식산업센터, 공구유통상가, 공장, 토지 등 산업 부동산 분야의 알토란 같은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